이재용 부회장, 설 연휴 중국 출장···현지 반도체 사업 점검
이재용 부회장, 설 연휴 중국 출장···현지 반도체 사업 점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설 연휴 기간 중국 출장길에 올라 현지 사업 현안을 점검했다.

6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이 지난 4일 중국으로 출국해 시안(西安)에 위치한 반도체 공장 2기 라인 공사 현장을 둘러보고 연휴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시안 공장은 삼성전자의 유일한 해외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로, 지난해부터 총 70억달러가 투입돼 제2공장이 건설 중이다.

이번 중국 출장의 구체적인 일정은 확인돼지 않았으며, 귀국 일정도 확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회장은 과거에도 명절 연휴 기간에 해외에서 현지 사업장 방문이나 해외 고객사 대표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014년 설 연휴에는 미국을 방문해 현지 이동통신사 대표들과 비즈니스 미팅을 했고, 2016년 설 연휴에는 미국에서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와 만났다.

또 2016년 추석 연휴에는 등기이사 선임 후 첫 대외 일정으로 인도 방문길에 올라 나렌드라 모디 총리와 면담하고 사업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