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전방위 '대출조이기'…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 2.9% '뚝'
금융당국 전방위 '대출조이기'…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 2.9% '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지난해 신협과 새마을금고 등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3%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 대출창구를 조이면서 2금융권 대출창구가 부산해지는 이른바 풍선효과가 나타나자 금융당국이 2금융권에 대해서도 은행 수준의 대출조이기에 나선 때문으로 풀이된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2.9%였다. 이는 금감원이 현재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은 2015년 8.0%에서 2016년 12.9%로 높아졌지만 2017년 6.7%에 이어 작년에도 크게 둔화한 것이다.

대출 종류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1년 전보다 1.7% 줄었다. 2016년(17.1%)과 2017년(10.1%)에 각각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던 주택대출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것이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율은 5.0%로 전년(5.1%)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이처럼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이 크게 둔화한 것은 제2금융권 중에서도 상호금융의 가계대출 증가액이 크게 줄어서다.

단위농협과 신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은 2016년 34조4천억원, 2017년 17조9천억원 늘었지만 지난해는 2조5천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특히 신협 가계대출은 2017년보다 2조3천900억원 감소했고, 새마을금고(-1조9천500억원)와 수협(-1천900억원)도 줄었다.

금융당국이 2금융권에 대한 대출규제를 강화한 데다 새마을금고의 집단대출을 중단시키는 등 관리를 강화한 때문이다.

다만 농협은 6조3천900억원 늘었고 산림조합도 6천300억원 증가했다. 저축은행은 지난해 가계대출이 전년 대비 2조3천억원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는 2014년(1조1천억원) 이후 가장 작은 증가 폭이다.

보험은 5조6천억원 늘었고, 여신전문금융회사는 4조3천억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올해도 지난해 만큼이나 낮을 가능성이 크다.

부동산 시장 거래가 크게 줄어든 데다 제2금융권에도 은행처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가 도입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 DSR 비중이 높은 제2금융권 비주택담보대출이 올해 DSR 관리지표 규제 영역으로 편입되면 증가세도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