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신용카드 사용액 600조원 돌파···소액결제 대중화
작년 신용카드 사용액 600조원 돌파···소액결제 대중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서명거래 시작 후 소액결제 가속화
작년 승인건수(119억5000만건) 70.2% 급증
5개 카드사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크게 줄었지만 일회성요인의 영향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무서명 거래 정책에 힘입어 소액결제가 대중화함에 따라 신용카드 사용액이 지난해 처음으로 600조원을 넘어섰다. 건당 이용금액은 최근 몇년간 줄어들고 있어 5만원 밑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3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신용카드 승인금액은 632조4000억원으로 전년(596조9000억원)보다 5.9% 증가했다. 협회가 관련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3년 신용카드 승인금액 449조1000억원과 비교할 때 5년 사이 183조3000억원(40.8%) 늘어나 600조원대를 돌파했다.
 
연간 사용액은 늘어나고 있지만 건당 평균 승인금액은 갈수록 감소 추세다. 지난해 건당 승인금액은 5만2901원으로 2013년(6만4000원)보다 17.3% 줄었다. 이런 추세가 올해도 이어지면 건당 승인금액이 5만원 밑으로 떨어질 수 있다.

이는 소액결제 대중화가 진행된 영향으로 여신금융협회는 설명했다. 편의점, 슈퍼마켓, 대중교통 등에서 카드가 현금을 대체하는 데다가 1만원 이하의 물건을 사고 신용카드를 결제하는 것이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자리 잡았다는 판단이다.

더욱이 2016년 5월부터 5만원 이하 카드결제에 대해 전 가맹점에서 서명 없이 거래할 수 있게 한 정책도 소액결제 가속화에 일조했다.

신용카드 승인건수를 보면 2013년 70억2000만건에서 지난해 119억5000만건으로 70.2%나 급증했다. 지난해 추계 인구가 5164만명인 것을 감안하면 국민 1명이 한 달에 신용카드로 평균 19건을 결제한 셈이다.

소액결제는 체크카드에서 두드러졌다. 지난해 체크카드 승인금액은 2013년에 비해 88.8% 늘어난 반면 승인건수는 135.0% 증가했다. 이에 따라 건당 평균 승인금액은 2013년 2만8119원에서 지난해 2만2616원으로 19.6% 감소했다.

체크카드의 건당 평균 승인금액은 신용카드의 절반도 안 됐다. 결제시장에서 신용카드 비중은 감소한 반면, 체크카드 비중은 늘어났다. 신용카드 비중이 2013년 82.5%에서 지난해 78.0%로 4.5%포인트 줄었다. 반대로 체크카드의 비중은 2013년 17.3%에서 지난해 21.9%로 4.6%포인트 확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