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병 회장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 환영···도약 기대"
조용병 회장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 환영···도약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이사회서 대주주 변경 승인···'원 신한' 강조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사진=신한금융)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사진=신한금융)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1일 자회사로 정식 편입된 오렌지라이프의 임직원들에게 환영의 뜻을 전하며 '하나의 신한(One Shinhan)'이 될 것을 주문했다.

신한금융은 이날 MBK파트너스로부터 주식 양수를 완료하고, 오렌지라이프는 임시이사회를 열어 대주주 변경을 승인했다.

조 회장은 계약 체결 후 오렌지라이프 임직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오늘은 오렌지라이프가 신한금융그룹의 그룹사로 편입된 뜻깊은 날"이라며 "모든 임직원을 대표해 새롭게 신한 가족이 된 여러분을 뜨거운 박수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번 자회사 편입으로 "신한은 자산, 손익 등 경영 전반에서 대한민국 최고 금융그룹의 위상을 더욱 확고히 하게 됐다"라며 "더 커지고 강해진 신한은 불가능했던 많은 일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렌지라이프의 슬로건 '퀀텀 리프(Quantum Leap)'처럼 앞으로 그룹의 폭발적인 도약을 이끌어 주길 기대한다"며 "새해 우리 함께 '원 신한(One Shinhan)'으로 하나가 돼 아시아 리딩 금융그룹을 향해 힘차게 전진하자"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