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상사, 여의도 트윈타워 떠난다···LG광화문빌딩으로 이전
LG상사, 여의도 트윈타워 떠난다···LG광화문빌딩으로 이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 전지사업본부와 사무 공간 맞바꿔···사업적 시너지 확대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전경.(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상사는 본사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서울 종로구 LG광화문빌딩으로 이전한다고 1일 밝혔다. 이전 작업은 오는 2일부터 시작해 1주일간 진행한다. LG상사 임직원들은 오는 11일부터 LG광화문빌딩으로 출근한다.

본사 이전은 LG광화문빌딩에 있는 LG화학 전지사업본부와 서로 사무 공간을 바꾸기로 하면서 결정됐다.

사무 공간이 떨어져 있던 두 회사의 주요 사업을 한데 모아 의사결정의 속도를 높이고 시너지 창출을 하려는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것이라고 LG상사는 설명했다.

한편 LG화학 전지사업본부는 사업확대에 따라 투자와 전략 등을 법인 차원에서 논의할 일이 많아져 본사가 있는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로 사무 공간을 이전하게 됐다.

LG상사 관계자는 "모든 사업을 해외시장에서 추진하는 LG상사의 사업적 특성과 조직 및 인력 규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본사 이전은 무리가 없고 또 현재 LG광화문빌딩에 있는 물류 자회사인 판토스와의 소통이 보다 원활해지는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