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운식 이랜드월드 패션 대표, 협력사와 상생 약속
최운식 이랜드월드 패션 대표, 협력사와 상생 약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31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 동원물산을 찾은 최운식 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 대표(왼쪽)가 송강경 동원물산 부장으로부터 자수기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1월31일 서울 노원구 공릉동 동원물산을 찾은 최운식 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 대표(왼쪽)가 송강경 동원물산 부장으로부터 자수기계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이랜드그룹)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최운식 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 대표(상무)가 부임 후 첫 대외업무로 협력사를 찾아 '상생'을 약속했다. 1일 이랜드그룹은 최 대표의 첫 대외업무에 대해 "지난달 31일 서울지역 1차 협력사 2곳과 2차 협력사 1곳을 방문해 그간의 노고와 헌신에 대한 감사를 전하며, 함께 성장하고 발전하기 위해 협력사와 교류를 더욱 강화할 것을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랜드그룹에 따르면, 이랜드월드는 지난해 4분기부터 '최대 효과', '잘 할 수 있는 것에 집중', '실질적 도움'이란 3가지 동반성장 프로그램들을 운영 중이다. 이랜드월드가 30여년 축적한 노하우를 토대로 협력사 임직원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물류 창고 일부를 무상으로 임대해주고 있다는 것이다. 최운식 이랜드월드 패션사업부 대표는 "협력사가 '정말 일 할 맛 난다' 생각 할 수 있도록 동반성장 관련 프로그램들을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선임된 최 대표는 올해 만 40살이다. 최 대표에 대해 이랜드그룹은 "스파오 사업 본부장을 맡아 역발상과 혁신을 통해 국내 최대 토종 제조·유통 일괄(SPA) 브랜드로 키워낸 것을 인정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