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지난해 영업이익 2조1202억 '34.2%↓'
SK이노베이션, 지난해 영업이익 2조1202억 '3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이노베이션)
(사진=SK이노베이션)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유가 급락, 제품 마진 약세 등에 따른 석유사업 부진으로 지난해 영업이익이 크게 줄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이익은 2조1202억원으로 전년대비 34.2% 감소했다고 31일 공시했다. 다만 매출액은 54조5108억원으로 전년보다 18.1% 늘었다. 

영업이익 급감 요인은 지난해 4분기 글로벌 경기 둔화에 의한 수요 감소와 미국 셰일오일 공급 과잉 우려로 인한 유가 급락, 제품 마진 약세 등에 따른 경영환경이 악화됐기 때문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유가와 마진 등 외생변수가 실적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딥체인지 기반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추진해 꾸준한 실적을 거둬 왔다"면서 "하지만 4분기에 들어 석유시장 환경이 급변하면서 석유사업 적자가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사업 부문별로 살펴보면 석유사업은 매출액 39조1935억원, 영업이익 713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 19.6%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52.5%나 줄었다. 화학사업은 매출액 10조6844억원, 영업이익 1조1175억원를 기록했다. PX 스프레드는 연중 강세가 지속됐으나 에틸렌·PE·벤젠 시황이 약세를 보이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8.9% 감소했다. 

윤활유사업은 경쟁사 신규 설비 가동과 4분기 유가 급락에 따른 제품 재고 손실 영향으로 전년대비 8.8% 감소한 4607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석유개발사업은 전반적인 유가 상승 영향으로 전년대비 35.8% 증가한 2558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배터리사업의 경우 매출액 3482억원, 영업손실 3175억원을 기록했다. 유럽지역 고객사에 대한 전기차 배터리 공급이 늘어나면서 매출액은 전년대비 139% 급증했으나 신규 수주에 따른 투자 확대, 대규모 인력 충원 등으로 영업 손실이 전년대비 36.8% 확대됐다. 소재사업은 39.2% 증가한 870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