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여성 단독' 매장 마련
H&M,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여성 단독' 매장 마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클라스 누메라 H&M 코리아 지사장(오른쪽 셋째)이 직원들과 함께 31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지하 1층 파미에스트리트에 문을 연 H&M 강남 신세계점 앞에서 빨강 리본을 자르고 있다. (사진=H&M 코리아) 
니클라스 누메라 H&M 코리아 지사장(오른쪽 셋째)이 직원들과 함께 31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지하 1층 파미에스트리트에 문을 연 H&M 강남 신세계점 앞에서 빨강 리본을 자르고 있다. (사진=H&M 코리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스웨덴에서 출발한 패스트패션(SPA) 브랜드 에이치앤엠(H&M)이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지하 1층에 여성 단독 매장을 열었다. 니클라스 누메라 H&M 코리아(H&M Hennes&Mauritz Limited) 지사장은 31일 오전 11시, 직원들과 함께 빨강 리본을 자르며 강남 신세계점에서 개장을 기다리던 손님들을 맞았다. 

강남 신세계점에 대해 H&M 코리아는 파미에스트리트에 들어선 478㎡ 규모의 국내 최초 여성 단독 매장으로, 새로운 인테리어를 내세워 여성 소비자들을 사로잡겠다고 밝혔다. H&M 코리아에 따르면, 강남 신세계점에선 개장 당일 선착순 구매자 1000명에게 에코백을 나눠줬다. 일부 상품은 2월10일까지 50% 할인 판매한다. 2010년 2월 한국에 진출한 H&M은 강남 신세계점을 포함해 전국 29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