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갑 한전 사장 "연료비 변동 전기요금에 반영해야"
김종갑 한전 사장 "연료비 변동 전기요금에 반영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력 도매가격 연동제' 도입 정부에 건의"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한국전력 등 전력공기업 국정감사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주진희 기자)
지난해 10월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한국전력 등 전력공기업 국정감사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사진=주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 연료비 변동을 전기요금에 반영하는 '전력도매가격 연동제'를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30일 한전에 따르면 김 사장은 지난 29일 산업부 기자단 간담회에서 산업용 심야 요금과 주택용 누진제 개편 관련 "지난해 원가 이하로 판매한 전기가 4조7000억원 정도"라면서 "한전이 지불한 정책비용은 재작년보다 1조2000억원 늘어서 6조원에 달한다"고 말했다. 

이어 "연말까지 전기요금 도매가격 연동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면서 "소비자 부담은 늘지 않는 범위에서 소비와 자원 배분의 왜곡을 막을 수 있는 방향으로 조금 과감하게 하면 좋겠다고 정부에 건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사장은 월 200kWh 이하를 사용하는 주택용 가구에 월 최대 4000원의 전기요금을 할인하는 '필수사용공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부와 한전은 2016년 12월 주택용 누진제를 완화하면서 소득 수준이 낮을수록 사용량이 적을 것으로 보고 해당 제도를 시행했다. 그러나 공제가 필요 없는 계층까지 할인을 받는 상황이 벌어지면서 폐지를 논의해야 한다는 것이 김 사장의 주장이다. 

그는 "한전 사장이 월 4000원을 보조받는다"면서 "전기요금 누진제를 개편하면 1단계 요금을 내는 956만 가구의 요금이 오르지만 필요한 부분은 정상화하고 필요한 가구는 지원하는 방식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사우디아라비아 원전 수주전과 관련해 김 사장은 "한국은 현지 인력 채용, 현지 기업과 협력 등 국산화 부분에서 사우디에 상당히 좋은 인상을 주지 않았나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프랑스, 러시아 등 5개국이 경쟁 중이다. 김 사장은 "3월까지 몇 개국으로 압축하는 숏리스트가 발표되고 올해 말까지 한 곳의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