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건설사, 올 상반기 역대급 분양대전…"20년 새 최다 물량"
10대 건설사, 올 상반기 역대급 분양대전…"20년 새 최다 물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반기 7만1644가구 공급 예정
수도권 신규 분양단지 견본주택에서 내방객들이 단지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수도권 신규 분양단지 견본주택에서 내방객들이 단지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올해 상반기에 10대 건설사의 역대급 분양대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30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오는 6월까지 10대 건설사가 공급할 예정인 신규 아파트는 7만1644가구(총 가구 수 기준, 컨소시엄 제외)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0년 이후 약 20년간 상반기 기준 최대치다.

가장 많은 물량을 준비하는 곳은 포스코건설이다. 경기 남양주·수원, 인천 송도, 부산, 대구 등 전국 12개 단지에서 1만3680가구를 선보인다. 대림산업은 11개 단지 1만3152가구, 대우건설은 13개 단지 1만1262가구를 공급한다.

이 외에도 GS건설이 7965가구, 롯데건설이 6841가구, 현대엔지니어링이 6725가구, HDC현대산업개발이 5816가구, 삼성물산이 3295가구, 현대건설이 2908가구를 분양한다. SK건설은 아직 상반기 분양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올 상반기에 많은 물량이 쏟아지는 것은 지난해 부동산 규제와 월드컵, 선거, 남북정상회담 등 큰 이슈로 물량이 대거 밀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유례없는 분양 대전이 예상된다"며 "다만 각 건설사와 시장 상황에 따라 하반기나 내년으로 연기되는 물량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