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동남아 '그랩' 공유 차량에 'T맵' 기술 심는다
SKT, 동남아 '그랩' 공유 차량에 'T맵' 기술 심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랩 전용 내비게이션 개발···1분기 출시 예정
SK텔레콤 로고.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 로고.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과 동남아 최대 차량 공유 기업인 그랩(Grab)이 '맵&내비게이션' 관련 사업 추진을 위해 손을 맞잡았다.

두 회사는 30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앤서니 탄 그랩 공동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한 가운데 조인트벤처(JV)인 '그랩 지오 홀딩스'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싱가포르에 본사를 두게 될 그랩 지오 홀딩스는 제럴드 싱 그랩 서비스총괄이 CEO를, 김재순 SK텔레콤 내비게이션 개발셀장이 최고기술경영자(CTO)를 맡게 된다.

SK텔레콤은 지난 17년간 T맵 서비스를 통해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제품 개발부터 제품 사업화까지 전체 기술 방향, 개발 로드맵 및 전략 등을 담당한다.

2012년 설립된 그랩은 싱가포르, 필리핀, 태국 등 8개국 336개 도시에서 택시, 오토바이, 리무진 등을 운영하는 동남아 최대 차량공유서비스 업체다. 현재 모바일 앱 다운로드만 누적 기준 1억3500만 건으로, 글로벌 차량 공유 기업 가운데 규모 면에서 중국의 디디추싱과 미국의 우버에 이은 3위다.

이번 두 회사의 JV 설립은 그랩의 자사 서비스 전용 맵과 내비게이션 서비스 확보 등 경쟁력 강화 필요성과, 성장 잠재력이 큰 동남아에서 자율주행, 정밀지도 등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하려는 SK텔레콤의 이해관계가 맞은 데 따른 결과물이다.

그랩 지오 홀딩스는 첫 서비스로 1분기 중 싱가포르에서 사용할 수 있는 T맵 기반의 그랩 운전자용 내비게이션을 선보일 계획이다. 전용 내비게이션은 그랩 운전자에게 최적화된 길안내뿐 아니라, 차량정체 등 도로상황도 알려준다.

이를 위해 SK텔레콤은 차량 및 도로 정보, 교통현황 등을 분석하는 빅데이터 분석 알고리즘, 초정밀 위치 측위 솔루션 등 T맵의 핵심 기술력과 인프라를, 그랩은 동남아 각국의 차선, 신호등 등 도로 정보와 지도 데이터를 제공한다.

JV는 해당 내비게이션을 싱가포르의 그랩 공유 차량 운전자들에게 우선 서비스한 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동남아 전역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두 회사는 그랩 지오 홀딩스를 통해 다양한 위치 기반 상품·서비스를 발굴하는 것은 물론, 향후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에서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향후 그랩의 차량 공유 사업과 JV의 맵&내비게이션 서비스 노하우를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내 신규 B2B(기업 간 거래) 사업을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이번 조인트벤처의 설립은 동남아 지역의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 방식에 큰 임팩트와 변화를 주는 출발선이 될 것이다"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에서 새로운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앤서니 탄 그랩 CEO는 "그랩은 매일 동아시아에서 새로 생기는 도로를 추가하는 등 지역특화를 핵심 전략으로 삼고 있다"며 "SK텔레콤의 지도·내비게이션 기술과 그랩의 지역 데이터의 결합은 이 같은 전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