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물리치료실 갖춘 고령자복지주택 1000가구 이상 공급
국토부, 물리치료실 갖춘 고령자복지주택 1000가구 이상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30일 사업설명회 개최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노인을 위한 물리치료실과 텃밭 등이 갖춰진 '고령자복지주택'이 1000가구 이상 공급된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30일 오후 2시 서울 서초동 대한건축사협회에서 고령자복지주택사업에 참여할 지자체와 사업시행자를 모집하기 위한 사업설명회를 연다고 29일 밝혔다.

고령자복지주택은 독거노인 등 고령자가 주거지 내에서 편리하게 복지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주택과 복지시설을 복합 건설하는 공공임대주택이다.

국토부는 2019년 고령자복지주택사업으로 10개소(1000가구 이상)를 추진할 계획이며, 지역실정에 맞게 추진하도록 지자체·LH·지방공사로부터 대상지를 제안받아 선정한다. 사업부지는 유휴 국공유지, 기존 공공임대주택단지 내 유휴부지 및 신규 공공임대주택단지를 활용할 수 있다. 

각 지자체·LH·지방공사는 원하는 임대주택의 유형과 호수, 재원분담 방안, 사회복지시설 관리, 운영계획안 등을 포함한 제안서를 작성해 3월 중 제출하게 된다. 이후 국토부 평가위원회가 현장조사 결과 및 입지 적정성, 수요 타당성 등을 종합 평가해 4월 말까지 사업 대상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병훈 국토부 공공주택총괄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어르신과 지역 주민들이 더 쾌적하고 안정적인 주거생활과 복지서비스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