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지난해 공공임대주택 12.3만가구 공급…전년比 48%↑
LH, 지난해 공공임대주택 12.3만가구 공급…전년比 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LH)
(자료=LH)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지난해 12만2500여가구의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동안 임대주택 공급제도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청년·신혼부부의 비중도 늘었다.

LH는 지난해 국민·영구·행복주택 등 건설임대 5만4687가구와 입주자모집, 매입임대 1만4772가구, 전세임대 5만3126가구 등 총 12만2585가구를 공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2017년 8만2606가구에 비해 48% 증가한 수준이다.

눈에 띄는 점은 공급대상에서 청년·신혼부부의 비중이 늘었다는 것이다. 행복주택과 매입·전세임대주택을 전년대비 78% 늘린 2만5412가구 공급했다.

신혼부부를 위해서는 저렴한 임대료와 공동육아나눔터 등 보육시설을 갖춘 행복주택과 10년 임대, 신혼부부 매입·전세임대주택도 전년 대비 142% 늘린 2만7238가구를 선보였다.

고령가구를 위한 임대주택으로는 국민임대주택과 공공리모델링 등 5822가구를, 저소득 취약계층 대상 국민임대주택은 6만4113가구를 공급했다.

이밖에 쪽방, 고시원과 같은 비주택에 거주하는 주거급여 수급자 중 임대주택 입주를 희망하는 928명을 새로 발굴해 매입·전세임대주택을 공급했다. 부양의무자 기준 폐지로 주거급여 지원 대상 요건이 완화됨에 따라 총 11만명이 추가로 주거급여 혜택을 받았다.

LH는 올해에도 생애단계별 임대주택 수요를 적극 발굴해서 수요자 맞춤형 주거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LH 관계자는 "10만가구 이상의 다양한 임대주택을 생애주기별·소득수준별 맞춤형으로 계속 공급할 것"이라며 "보수 일정을 사전 안내하고 보수품질과 같은 문제점 해결을 위한 제도개선으로 입주민 만족도를 지속적으로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