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급성장…작년 연간 거래액 '20조원' 돌파
카카오페이 급성장…작년 연간 거래액 '20조원' 돌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알리페이와 함께 글로벌 크로스보더(Cross-Border) 결제 서비스 예정
(사진=카카오페이)
카카오페이는 자사 플랫폼을 통한 지난해 연간 거래액이 20조원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카카오페이)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지난해 카카오페이의 자사 플랫폼을 통한 연간 거래액이 20조 원을 돌파했다. 2014년 카카오페이가 온라인 간편결제 서비스를 출시한 지 5년 만이다.

경쟁사인 네이버페이의 지난해 연간 거래액이 7조원, 삼성페이가 18조원인 점을 감안할 때 가파른 성장세다.

특히, 오프라인 결제 및 투자 등 신규 사업의 빠른 성장에 힘 입어 2600만 사용자를 확보하는 등 국내 대표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다.

21일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3월 처음으로 월간 거래액 1조 원을 돌파한 데 이어 9월에 월간 거래액 2조 원을 넘어섰으며, 3개월 만인 12월에는 전년도 연간 거래액에 준하는 3조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2014년 온라인 간편결제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1월 '카카오페이카드'를 출시하며 오프라인 시장 진출을 알렸다. '카카오페이카드'는 연결한 금융 계좌에서 충전한 카카오페이머니로 전국 모든 오프라인 카드 가맹점에서 결제할 수 있는 카드로, 현재 100만 장 이상 발급됐다.

5월에는 플라스틱 카드나 현금 없이 스마트폰의 QR코드·바코드로 오프라인에서 결제할 수 있는 서비스를 잇따라 선보였고, 11월에는 전문 금융 서비스로 영역을 확대해 카카오페이 하나로 1만 원부터 투자할 수 있는 '카카오페이 투자' 서비스를 내놓았다.

특히, 올해부터는 파트너사인 알리페이와 함께 추진 중인 국가의 경계를 넘나드는 글로벌 크로스보더(Cross-Border) 결제 서비스를 1분기부터 순차적으로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카카오페이 관계자는 "지난 한 해 동안 오프라인 결제 시장 진출, 투자 서비스 출시 등 금융의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가기 위해 도전한 결과 2600만 사용자들이 한 달에 3조 이상 거래하는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2019년에도 금융의 허들을 낮출 수 있는 새로운 시도를 거듭하며 사용자들의 일상에 의미 있는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