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산역 북측 32층·21층 복합건물 들어선다
신용산역 북측 32층·21층 복합건물 들어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산역 북측 및 신용산역 북측 제2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구역 변경 건축 계획안. (사진= 서울시)
신용산역 북측 및 신용산역 북측 제2구역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구역 변경 건축 계획안. (사진= 서울시)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5층 이하의 노후된 건물들이 위치한 서울 신용산역 북측 재개발 정비구역에 32층 업무복합 건물과 21층 주거복합 건물이 들어선다.

서울시는 지난 16일 제 1차 서울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용산구 한강로 2-194번지 일대 신용산역 북측(2구역) 재개발 정비구역 변경지정안을 조건부로 가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신용산역 북측 제2구역(2만2119.8㎡)은 5층 이하, 20년 이상 노후된 건축물과 일부 무허가건축물들이 대부분인 지역으로 서울시는 이번 결정으로 정비사업이 본격화하면 용산 광역중심의 도시기능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했다.

변경안은 2015년 최초 결정된 토지이용계획은 유지하고 법 개정에 따라 26세대 임대주택을 반영하는 조건으로 이들 지역에 총 330세대의 주택이 공급된다.

일반상업지역인 2-1 획지는 용적률 946% 이하, 지상 32층 규모의 업무복합(오피스, 판매시설, 공동주택) 건물이 들어서며 준주거지역인 2-2 획지는 용적률 400% 이하, 지상 21층 주거복합(공동주택, 오피스텔, 판매시설) 건물이 건립될 예정이다.

이날 종로구 연건동 20-2 일대 서울대학교 연건캠퍼스에 대한 도시계획시설(학교) 세부시설 조성계획 변경 결정도 수정가결됐다. 지하 4층~지상 6층의 종합연구지원동(연면적 1만8893㎡)과 지하 2층~지상 6층의 의학도서관(연면적 1만5168㎡) 등과 함께 노후된 기숙사와 도서관을 신축해 간호기숙사, 교수연구실, 도서관 스터디실 등 교육시설 및 지원시설 용도로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개발 전 보상을 염두에 둔 무분별한 개발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서초구 염곡동 300번지 일원(7만1808㎡)의 개발행위허가제한안도 가결돼 고시일로부터 3년간 건축물의 건축, 공작물의 설치, 토지의 형질변경, 토석의 채취, 토지분할, 물건을 1개월 이상 쌓아 놓는 행위 등이 제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