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복 터진' LG전자, 'CES 2019' 132개 수상…"기술력 입증"
'상복 터진' LG전자, 'CES 2019' 132개 수상…"기술력 입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신들, '롤러블 올레드 TV' 극찬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 전무(왼쪽 두 번째), 팀 알레시 LG전자 미국법인 HE제품마케팅담당(왼쪽 세 번째)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로 수상한 주요 CES 어워드 상패를 들고 있다.(사진=LG전자)
남호준 LG전자 HE연구소장 전무(왼쪽 두 번째), 팀 알레시 LG전자 미국법인 HE제품마케팅담당(왼쪽 세 번째)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로 수상한 주요 CES 어워드 상패를 들고 있다.(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전자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IT전시회 'CES 2019'에서 지난 11일(현지 시간) 기준 132개의 CES 어워드를 받으며 최고 기술력을 인정받았다고 13일 밝혔다.

CES 주관사인 'CTA(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가 지난해 11월에 선정한 'CES 최고 혁신상' 및 'CES 혁신상' 등 19개를 포함해, 현지시간 11일 기준 모두 132개의 CES 어워드를 받았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특히, 해외 매체들은 LG전자가 공개한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에 극찬했다고 LG전자는 덧붙였다.

LG전자는 8K 해상도를 구현한 올레드 TV와 슈퍼 울트라 HD TV를 포함한 LG전자 인공지능 TV도 주요 매체들로부터 최고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테크레이더(TechRadar)', '씨넷' 등 매체들은 LG 인공지능 TV에 대해 독자 개발한 인공지능 프로세서인 '알파 9 2세대(α9 Gen 2)'을 탑재해 탁월한 화질과 음질, 편리한 인공지능 기능을 갖췄다고 호평했다.

이외에도 △사용자 허리 부담을 줄여주는 'LG 클로이 수트봇(CLOi SuitBot)' △편리함에 고급스러움을 더한 의류관리가전 'LG 스타일러' △17인치 대화면과 초경량을 모두 갖춘 'LG 그램 17' △32대9 화면 비율을 적용한 49인치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스팀을 자동으로 분사해 세척이 간편한 스마트 오븐 등도 CES 어워드를 수상했다.

LG전자 관계자는 "LG만의 차별화된 혁신제품들을 앞세워 고객들에게 더 나은 삶을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