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 "상호 협력으로 최적의 의사 결정"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 "상호 협력으로 최적의 의사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앞줄 오른쪽 6번째)와 임직원들이 지난 12일 서울 우이령길에서 트래킹 행사를 개최했다. (사진=에쓰오일)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CEO(앞줄 오른쪽 여섯 번째)와 임직원들이 지난 12일 서울 우이령길에서 트래킹을 했다. (사진=에쓰오일)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오스만 알 감디 에쓰오일 최고경영자(CEO)는 "기업 경영은 산행과 같아서 불리한 여건을 극복하고 올바른 방향으로 전진하려면 상호 협력을 통한 최적의 의사결정과 리스크 최소화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에스오일은 지난 12일 알 감디 CEO가 서울 우이령길에서 임원 및 부장급 직원 200여 명과 함께 트래킹 행사를 열고 새해 각오를 다졌다고 13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알 감디 CEO는 "국제해사기구(IMO)의 선박유 규제 강화, 4차 산업혁명 기술에 기반한 제조업 경쟁력 강화, 석유화학 제품의 수요 증가와 같은 변화 속에서 기회 요인들을 가려내 성공 DNA를 이어가자"고 직원들을 격려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잔사유 고도화와 석유화학 복합시설(RUC/ODC)의 안정적 운영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 진행 △전사적 디지털 전환과 생산성 향상을 통한 경쟁력 제고 △협력의 핵심가치를 바탕으로 한 회사와 개인의 성장 등 4대 중점과제 달성을 위한 노력을 쏟을 방침이다.

특히 지난해 완공한 RUC/ODC 프로젝트 이후 지속성장 기반을 강화하기 위해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스팀 크래커와 올레핀 다운스트림 시설 건설 등에 5조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3년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알 감디 CEO는 "석유화학 2단계 프로젝트는 에너지·화학기업으로 변모하는 획기적 전환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프로젝트 추진에 필요한 모든 준비가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