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이번 설 연휴 평균 41만 4천 원 지출...44%는 세뱃돈
직장인, 이번 설 연휴 평균 41만 4천 원 지출...44%는 세뱃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조사, 예상경비 평균 23만1천원
이미지=잡코리아X알바몬
이미지=잡코리아X알바몬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직장인들은 설 연휴 예상경비로 41만4천원을 생각 중이며, 이중 절반에 가까운 44%인 18만1천원을 세뱃돈으로 사용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성인남녀 121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 설 예상경비는 평균 23만1천원으로 집계됐다.

직업별로 살펴 보면 직장인들의 예상 경비가 41만 4천 원으로 가장 높았고, 취업준비생은 17만 2천 원, 대학생은 12만 1천 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직장인들은 경비의 절반에 가까운 18만 1천 원을 조카나 자녀 등에게 줄 세뱃돈 예산으로 잡았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예상경비가 36만1천원으로 가장 높았으며, △50대 이상 35만9천원, △30대 32만7천원 순이었다. △20대 응답자의 설 예상경비는 17만3천원으로 다른 연령대의 절반 수준으로 집계됐다.

결혼 여부에 따라 예상 경비의 차이가 컸다. 같은 남성이라고 해도 미혼남의 예상경비는 23만2천원이었으나 기혼남은 이의 약 두 배에 달하는 45만9천원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마찬가지로 미혼녀의 예상 경비(18만8천원) 보다 기혼녀(35만8천원)의 설 예상 경비가 두 배 가까이 높았다.

한편, 성인남녀 10명 중 9명은 '세뱃돈을 꼭 줘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세뱃돈을 받을 대상의 연령에 따라 얼마 정도의 세뱃돈이 적절하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 각 연령별로 '세뱃돈을 안 줘도 된다'는 응답은 최대 10.8%에 그쳤다.
  
'세뱃돈을 안 줘도 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던 대상은 △대학생 및 취업준비생(10.8%) 그룹이었다.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은 9.2%, 중고등학생은 4.7%로 나타났다. 미취학 아동 및 초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금액은 '1만원'이 48.8%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3만원'과 '5천원'이 각 11.8%의 비중을 보여 공동 2위를 차지했다.

반면 중고등학생에게 적당한 세뱃돈 액수는 '5만원'이 36.9%로 가장 높았으며 '3만원(28.5%)'이 그 뒤를 이었다. 대학생에게 적정 세뱃돈 액수는 '5만원(37.2%)', '10만원(31.0%)'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