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47% "올해 설 상여금 없다"...지급기업 평균 71만원
기업 47% "올해 설 상여금 없다"...지급기업 평균 71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인, 855개사 설문…미지급 기업 64% '경영상' 이유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기업의 절반가량이 올해 설 명절에 직원들에게 상여금을 지급할 계획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1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855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 상여금 지급 계획에 대해 물은 결과 전체의 52.9%(452개)가 지급할 것이라고 응답했고, 47.1%(403개)는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 때의 결과(지급 51.2%·미지급 48.8%)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미지급 이유에 대해서는 '선물 등으로 대체하고 있다'는 응답이 32.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은 ▲ 지급 여력 부족(29.3%) ▲ 지급 규정 없음(26.6%) ▲ 경영 실적 부진(22.15) ▲ 지난해 성과 목표 미달(12.2%) 등의 순이었다.

10곳 가운데 6곳 이상(63.6%)이 사실상 경영난 이유로 상여금을 주지 못하는 셈이다. 또 선물로 대체하는 회사의 경우 상대적으로 부담이 적은 쪽을 선택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됐다.

지급 계획이 있는 기업의 상여금은 1인당 평균 71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 78만원과 지난해 76만원에 비해 각각 9%, 7% 줄어든 수치다.

설 상여금을 주는 이유로는 '직원들의 사기를 높이기 위해서'(49.3%·복수응답)와 '정기 상여금으로 규정돼 있어서'(40.5%)라는 응답이 많았다. '실적이 좋아서'라는 응답 비율은 6.0%에 불과했다.

한편 전체 응답 기업 가운데 72.9%는 설 명절을 앞두고 직원들에게 선물을 준다고 밝혔으며, 직원 1인당 선물 예산은 평균 5만3천원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