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홍기 AIG손보 사장 "국내 일류 보험사로 도약할 것"
민홍기 AIG손보 사장 "국내 일류 보험사로 도약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AIG손해보험)
민홍기 AIG손해보험 사장(앞줄 왼쪽 여섯번째)과 본부별 대표 직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있다. (사진=AIG손해보험)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민홍기 AIG손해보험 사장이 올해 국내진출 65주년을 맞아 국내 일류 보험사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민 사장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소재 IFC 본사에서 '2019 AIG글로벌 100주년 기념 시무식'을 개최하고 "국내 진출한 이래 국내 보험시장에 맞춰 혁신해왔다"면서 "앞으로 글로벌 시장은 물론 국내에서도 일류 보험사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합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AIG는 지난 1919년 창업자 코넬리우스 반델 스타가 중국 상해에 설립했다. 2017년 기준 총 자산 약 4983억 달러(한화 약 558조9000억원)을 보유하고 총 80여개국에 진출한 글로벌 보험사로 성장했다.

올해는 AIG 본사가 설립된지 100주년이자 국내에 진출한지 65주년 되는 해다. 국내에는 1954년 AIUC 서울 지점을 개설하면서 첫 발을 디뎠다. 국내 거주하는 미국인과 그 가족을 위한 보험사업으로 시작했다. 

1983년에는 전국 11개 사무소로 사업을 확장하고 2007년에는 순천시에 콜센터를 개설했다. 내국인을 대상으로 영업을 시작한지 30년 만에 전체 보유계약건수 100만건을 돌파했다.

민 사장은 "지난해 개인보험과 기업보험 두 분야에서 모두 의미있는 성장을 기록했다"면서 "앞으로 혁신적인 상품을 개발해 고객이 선택한 채널로 판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