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전기요금 제도개편 기대감…목표가↑"-유진투자證
"한국전력, 전기요금 제도개편 기대감…목표가↑"-유진투자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유진투자증권은 11일 한국전력에 대해 전기요금 제도 개편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4만7000원으로 상향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황성현 연구원은 "국내 전력산업의 전기요금 체계가 개편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원가 회수율 100%를 기록한 2014년과 2017년 평균 주가순자산비율(PBR) 0.47배를 적용해 목표주가를 상향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전력시장은 비정상적인 요금구조를 가져 수요관리 실패, 사회적비용 미반영 등의 부작용이 있었다"며 "전력시장 제도의 정상화로 불투명했던 요금체계가 공개되고 한국전력의 보장이익 확보, 안정적인 배당창출이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황 연구원은 "전일 개최된 제3차 에너지기본계획 권고안 공개세미나에서 워킹그룹은 적정 공급비용이 요금에 반영되지 못해 실제보다 전기요금이 낮아져 전력수요를 증가시키고 있다고 평가했다"며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전력도매가격 연통제 도입, 지연난방 열요금 조정, 가스요금 체계 합리화 등 공급비용을 적절히 반영해 공급안정성 제고를 주문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력업체들이 공급비용을 요금에 적절히 반영할 수 있다면 그 동안 불투명한 요금체계로 받아왔던 밸류에이션 디스카운트가 해소될 수 있다"며 "최근 에너지가격 하락과 원전가동률 상승, 수요관리로 실적 턴어라운드가 예상되고 전기요금 개편 기대감까지 더해져 주가는 탄력적으로 상승할 것"이라고 판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