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비리' 이광구 前 우리은행장 구속…은행권 '초긴장'
'채용비리' 이광구 前 우리은행장 구속…은행권 '초긴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판결과 신한금융 회장·KEB하나은행장 연임에 영향 줄 듯
고위 공직자나 주요 고객의 자녀·친인척을 특혜 채용한 혐의로 기소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이 10일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위 공직자나 주요 고객의 자녀·친인척을 특혜 채용한 혐의로 기소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이 10일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선고공판에 출석하며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채용비리 혐의로 기소된 이광구 전 우리은행장에 법원이 실형을 선고하면서 은행권은 채용비리 칼바람이 다시 불지 않을까 바짝 긴장하는 눈치다. 연임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과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역시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어서다. 

서울북부지법 형사9단독 이재희 판사는 10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이 전 행장에게 징역 1년6개월은 선고하고 도주 우려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법정구속했다. 이 전 행장은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우리은행 공개채용 서류전형 또는 1차 면접에서 불합격권이었던 지원자 37명을 부정한 방법으로 합격시킨 혐의를 받는다. 

이 전 행장의 재판 결과에 은행권은 적잖은 충격을 받은 눈치다. 우리은행부터 굳게 입을 닫았다.  2017년 하반기부터 이어진 은행권 채용비리 사태의 시발점이 우리은행이었던 데다, 전직이지만 이 전 행장과 이번에 재판을 받은 다른 임직원들이 한 행위가 법원으로부터 "수년에 걸쳐 조직적으로 공정한 채용업무를 방해햔 사건"이라고 규정된 것 자체가 불명예스럽기 떄문.  

당장 비슷한 혐의로 최고경영자(CEO)가 재판을 받고 있는 신한금융과 하나은행도 말을 아끼고 있다. 두 CEO의 연임 가도에 이번 재판결과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예단하기 어려워서다. 

은행권은 이 전 행장에게 내려진 무거운 판결이 법원이 두 CEO에게 일종의 '본보기'를 보인 것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재판부가 "우리은행이 이윤을 추구하는 사기업이지만, 다른 사기업과 달리 금융감독원의 감독을 받고 금융위기가 오면 공적 자금이 투입되는 등 '공공성이 일반 사기업보다 크다'"는 점을 근거로 든 것이 심상치 않다는 것이다. 

함 행장은 지난해 6월 업무방해와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 돼 지난 8월부터 재판을 받고 있다. 

함 행장은 2015년 신입 공채에서 지인인 KB국민은행 퇴직 지점장으로부터 아들이 하나은행에 지원했다는 얘기를 듣고 인사부에 이를 전달해 서류전형 합격자 선정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다. 아울러 2015년과 2016년 공채를 앞두고 인사부에 남녀 비율을 4대 1로 해 남자를 많이 뽑으라고 지시한 혐의도 받고 있다. 

올해 말 1심 판결이 이뤄지는 함 행장의 임기는 오는 3월 주주총회까지다. 앞서 하나금융이 함 행장의 부회장 임기를 1년 연장하기로 한 데 따라 은행권에서는 함 행장의 연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었다. 하나금융은 주력 계열사인 은행의 행장이 부회장직을 겸해왔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 재판 결과 소식이 전해지면서 함 행장의 연임 가도에 부정적인 영향이 미칠 수도 있다.

하나금융은 다른 은행장과 함 행장은 채용비리 케이스가 다르다고 항변한다. 함 행장이 채용과정에 간여한 정도가 다른 행장과 다르고, 사기업 수장의 재량권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재판이 아직 증인심문을 끝낸 상태도 아니니 조금 더 지켜봐 달라"며 "재판 결과가 함 행장 연임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진 않을 것"이라고 했다. 

조 회장의 상황도 함 행장과 별반 다르지 않다. 조 회장의 경우 신한은행장으로 재임하던 2015~2016년 당시 신한은행 외부청탁 지원자와 신한은행 임원·부서장 자녀 명단을 관리하면서 채용과정에서 특혜를 제공하고 합격자 남녀 성비를 3대 1로 인위적으로 조정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6년 9월 라응찬 전 회장으로부터 조카손자 나 모씨에 대한 청탁을 받아 부정 합격시킨 의혹도 받는다. 

조 회장의 1심 판결은 연말께 있을 것으로 예상되며, 신한지주의 차기 회장 선출 절차는 12월 중 진행될 전망이다. 1심에서 무죄 판결이 나지 않은 이상 이번 재판 결과가 조 회장의 연임 행진에 큰 부담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지주 관계자는 "(이 전 행장의 재판 결과에 대해서는) 더 드릴 말씀이 없다"며 "관련 동향을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KB금융지주는 윤종규 회장이 불기소 처분된 이후 한숨 돌렸지만, 국민은행 임직원이 여전히 법정에 서 있어 마냥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지난해 10월 인사팀장 오모 씨와 전 부행장 이모 씨, 인력지원부장이던 HR총괄 상무 권모 씨가 각각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김모 전 HR본부장에게는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고, 양벌규정에 따라 국민은행에도 벌금 500만원이 선고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