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대규모 세대교체 인사…부서장 80% 물갈이
금감원, 대규모 세대교체 인사…부서장 80% 물갈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원인사도 윤곽…이달 중 단행할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금융감독원이 대대적인 국실장 인사를 단행했다. 지난 5월 윤석헌 원장 취임 이후 첫 인사다. 

금감원은 10일 부국장과 팀장 30명을 국실장급으로 신규 승진 발령하고 부서장의 80%를 교체하는 등 대규모 인사를 단행했다.

이는 2008년 이후 최대 규모의 부서장 교체다. 31명이 새롭게 국실장 직위를 부여받았고, 기존 국실장 가운데 26명은 자리를 옮겼다. 기존 자리에 머문 국실장은 21명에 불과했다.

금감원은 이번 인사의 특징으로 △세대교체 및 발탁인사 △전문성 중심의 배치를 제시했다. 

부국장·팀장 가운데 30명이 승진했는데 이가운데 22명이 1966년~1968년생이다. 또한 30명 가운데 12명은 주요 국실장으로 배치해 세대교체를 통한 조직 쇄신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또 그간 관행적으로 이뤄지던 권역간 교차배치 보다는 해당직무에 대한 전문성을 중시했다. 8년간 여신금융감독업무를 담당한 이상민 전 여신금융검사국 부국장이 국장을 맡은 점, 13년간 회계감독업무를 담당한 최상 전 회계관리국 부국장이 국장에 승진한 점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역량있는 여성인재 중용에도 힘썼다. 여성 국장은 지난해의 경우 2명에 불과했으나 전년에 비해 두 배로 늘어났다. 박선희 금융교육 부국장이 인재교육원 실장으로 승진했고 임지연 IT·핀테크전략국 부국장은 파견실장으로 발령받았다. 

금감원은 내달 중순까지 팀장·팀원 인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한편, 금감원 임원(부원장 및 부원장보) 인사는 일부 임원의 반발 등으로 다소 늦어지고 있다. 

통상 임원 인사 이후 국실장 인사가 진행되지만 올해는 이례적으로 국실장 인사가 선행됐다. 당초 임원 인사를 먼저 단행할 계획이었지만 일부 임원이 반기를 들면서 부서장 인사를 먼저 발표하게 된 것이다.

임원 인사는 내주 이후 진행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