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원 "올해 전국 집값 1.0% 하락할 것…입주물량·규제 영향"
감정원 "올해 전국 집값 1.0% 하락할 것…입주물량·규제 영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 발표
서울의 한 신규아파트 분양현장. 내방객들이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의 한 신규아파트 분양현장. 내방객들이 단지 모형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올해 주택매매가격이 지난해보다 1.0%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전세가격 역시 일시적 공급 집중으로 인한 미입주로 2.4% 떨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감정원은 10일 서울 강남구 한국감정원 서울사무소에서 연 '2018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 언론 간담회에서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1.0%, 전세가격은 2.4%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매매시장의 경우 개발 호재가 있는 일부 지역은 국지적 상승을 보일 수 있으나, 입주물량 증가와 정부 규제 및 지역산업 위축 등에 따라 전국적으로 하락세로 전환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전세시장은 실수요가 많은 지역은 관망세가 유지되고, 이에 대한 반사효과로 인해 전세수요가 일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주택매매 거래량은 약 91만건으로 지난해보다 5.5%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정부 규제정책 기조 속에서 투자자의 매수심리 위축 및 실수요자의 관망세 유지로 주택구입 보류 또는 구입시기 조정 등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전년보다 1.1%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1.5%)보다는 상승폭이 축소된 모양새다. 서울 집값이 6.2% 급등했고, 광주(3.4%), 대구(3.2%), 전남(2.5%), 세종(2.1%), 대전(2.0%) 순으로 올랐다. 반면 울산(-6.0%)과 경남(-4.4%) 등은 지역산업이 침체되면서 집값이 전년보다 크게 떨어졌다.

전셋값은 2017년 0.6%에서 2018년 -1.6%로 하락 전환했다. 전·월세 거래량은 144만9000건으로 집계됐는데, 이 중 전세와 월세 비중이 각각 55.4%와 44.6%를 나타냈다.

지난해 11월 말 기준 전국 인허가 실적은 45만6000가구로 전년보다 17.5%, 착공 실적(39만7000가구)과 분양(25만8000가구)은 각각 9.9%, 8.1% 감소했다. 준공실적은 8.4% 증가한 55만9000가구였다.

지난해 11월 전국 미분양 주택 수는 6000가구로 전년 11월 대비 6.1% 증가했고, 악성 미분양이라고 불리는 완공 후 미분양은 1만6600가구로 64.6% 상승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