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공항 선점 '에어부산', 국내선 여객 수 감소에도 '독야청청'
울산공항 선점 '에어부산', 국내선 여객 수 감소에도 '독야청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선 여객 수 '포화'···울산공항만 폭발적으로 늘어
에어부산 항공기.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 항공기. (사진=에어부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2018년도 3분기부터 국적사들이 국내선 하락세를 그렸다. 이에 반해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부산만이 유일하게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 받고 있다. 연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최고 기록을 갱신하고, 지난해 연말 상장에도 성공한 에어부산은 국내선 수요에 대해 '울산공항 노선 전략 덕분'이라고 밝혔다.

10일 국토교통부와 한국항공협회가 주관하는 에어포털의 '2018년 항공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까지의 국적사들의 국내선 수요는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공급석은 2774만7538석으로 2017년 동기 대비 1.2% 감소했고, 여객은 2390만835명으로 2.1% 줄었다.

티웨이항공은 2017년 동기 대비 지난해 여객 수가 2.9%(6만3646명) 감소했고, 진에어는 7.8%(22만4025명) 줄었다. 이스타항공과 제주항공은 각각 2.3%(5만1668명), 1.4%(4만7133명)로 소폭 증가하는 데 그쳤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국내선 슬롯(Slot)이 현재 포화상태인 것이 가장 큰 핵심이며, 항공 이외 교통수단이 발달한 지역도 많고 해외로 나가는 여객이 늘어나면서 사실상 국내선은 고점을 찍은 상태"라고 말했다.   

반면 에어부산 국내선 공급석과 여객 수는 392만3293석, 339만3839명으로 2017년 동기 대비 각각 14.4%(49만2973석), 11.7%(35만7792명) 늘었다. 전반적으로 국내선 하락세를 그렸던 2018년 항공경영에서 유일하게 상승세를 보였던 에어부산은 "울산공항의 수요가 영향을 많이 미쳤다"고 설명했다.

현재 울산공항에서 노선을 운항하는 곳은 단 두 곳. 대한항공과 에어부산이다. 에어부산은 울산공항에서 제주‧김포노선을 하루 총 4편씩 운항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의 '2018년 항공통계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울산공항을 이용한 여객은 81만7341명인데, 그중 에어부산을 이용한 여객이 55%(44만7865명)였다.

'2017년 에어부산의 울산공항 운항통계'에 따르면 제주노선을 이용한 여객은 1만8212명, 김포노선은 14만1951명에 불과했다. 그러나 분기가 거듭될수록 울산공항을 이용하는 여객이 급격하게 증가해 지난해 제주노선 여객 수는 21만8748명, 김포노선 여객 수도 22만9117명을 기록했다.

여객 수가 늘어나면서 에어부산은 울산공항발 노선을 증편할 계획이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현재 제주노선의 탑승률은 91%에 달하고 있는 상태라 오는 3월 30일 동계 시즌까지 울산-제주노선 증편계획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자연스레 매출과 영업이익 실적도 늘었다. 에어부산의 2018년 3분기 매출액은 지난해 동기 대비 22% 오른 4964억원, 영업이익도 303억원을 기록하면서  23% 성장했다. 에어부산은 취항 후 19분기 연속 흑자경영 기조를 이어오고 있다.

에어부산은 김해-인천 노선을 선구축 후 인천과 호남지역을 기점으로 해외노선 신규 진출도 추진할 계획이다. 현재 호남지역 신허브공항 진출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태근 에어부산 사장은 지난달 12일 서울 여의도에서 열린 기업공개(IPO) 간담회에서 "2022년 매출 1조3000억원, 영업이익 13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힌 바 있어 에어부산의 노선전략에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