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카니발 등 차량 120대 전달
기아차, 호주오픈 테니스 대회에 카니발 등 차량 120대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가 선수·대회 관계자 등 의전과 행사 운영에 사용
기아자동차는 지난 9일(현지시간) 호주 빅토리아주에 위치한 멜버른 파크에서 호주 유명 테니스 선수인 토드 우드브릿지(Todd Woodbridge)의 사회로 '2019 호주오픈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가졌다. ‘오픈 드라이브(Open Drive)' 프로그램에 등장한 기아자동차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Stinger)'의 모습 (사진=현대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9일(현지 시간)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 파크에서 호주 유명 테니스 선수인 토드 우드브릿지(Todd Woodbridge)의 사회로 '2019 호주오픈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진행했다. ‘오픈 드라이브(Open Drive)' 프로그램에 등장한 기아자동차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 모습 (사진=기아자동차)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의 공식 스폰서인 기아자동차가 대회 공식차량 전달식을 시작으로 '2019 호주오픈 테니스대회'의 본격적인 마케팅에 나선다. 

기아차는 지난 9일(현지 시간) 호주 빅토리아주 멜버른 파크에서 호주 유명 테니스 선수인 토드 우드브릿지의 사회로 '2019 호주오픈 대회 공식 차량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전달된 차량은 '카니발' 60대와 '쏘렌토 60대' 등 120대로 대회 기간 동안 참가 선수, VIP, 대회 관계자 등의 의전과 원활한 행사 운영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기아차는 지난 2002년부터 18년 연속 호주오픈을 공식 후원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호주오픈을 통해 약 5억2000만 달러 상당의 홍보 효과를 거뒀다.

기아차는 올해에도 대회 개막에 맞춰 특색 있는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으로, 특히 다양한 디지털 콘텐츠를 활용해 고객들에게 호주오픈 현장의 열기를 전할 계획이다.

우선 영상 크리에이터, 블로거 등 13개국 14명의 인플루언서들을 초청해 호주오픈 현장을 생생히 전달하는 '기아 서프라이즈 위크(Kia Surprise Week)' 프로그램을 올해 처음으로 실시하며, 라파엘 나달(Rafael Nadal) 선수가 스팅어를 타고 자신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는 '오픈 드라이브(Open Drive)' 등을 통해 대회 안팎의 흥미로운 모습들을 선보인다.

또 2019 호주오픈 경기 진행을 돕는 볼키즈 한국 대표 20명과 인도 대표 10명을 선발해 지난 2일 호주로 파견했고, 세계 각국에서 선발된 고객 68명에게 경기 관람과 호주 현지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기아 럭키 드라이브 투 오스트레일리아(Kia Lucky Drive to Australia)'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호주오픈은 기아차 브랜드와 함께 동반 성장해 나가는 기아차 글로벌 마케팅의 핵심"이라며 "젊고 역동적인 기아차의 브랜드와 호주오픈 조직위가 지향하는 스포테인먼트 요소가 지속적인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