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봉석 LG전자 사장 "고객이 느낀 가치 기준이 롤러블 TV 가격"
권봉석 LG전자 사장 "고객이 느낀 가치 기준이 롤러블 TV 가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격 책정, 초기 제품 확산 걸림돌 될 수 있어"
권봉석 사장이 CES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사진=LG전자)
권봉석 사장이 CES가 열리고 있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권봉석 LG전자 모바일커뮤니케이션(MC)·홈엔터테인먼트(HE) 사업본부장 사장은 세계 최초로 공개한 롤러블 TV의 대해 "롤러블 TV를 소비자가 쉽게 가격을 설정할 수 있느냐가 초기 제품확산에 걸림돌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사장은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19' 개막일인 8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롤러블 TV의 단점을 묻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그는 "가격을 정할 때 '비용 플러스 수익'이 아니라 고객이 롤러블 TV에 얼만큼의 가치를 지불할 수 있는지를 기준으로 가격을 결정할 예정"이라며 "롤러블 TV는 기본적으로 OLED TV여서 추가로 원가가 들어가는 것이 크게 없고, 다만 구동 메커니즘 변화와 관련한 원가가 발생할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권 사장은 앞으로 롤러블 패널을 활용한 다양한 제품 출시를 예고했다.

권 사장은 "디스플레이는 대형화하는 게 어렵다. 이번 롤러블 TV에 적용된 65인치 패널보다 작게, 예를 들어 태블릿과 같은 소형 디스플레이 기기로 확산할 가능성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전시된 롤러블 TV는 'TV가 이런 형태도 취할 수 있다'는 하나의 샘플을 보여드린 것"이라며 "TV가 꼭 바닥에만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다. 천장에도 있을 수 있다. 공간적으로 여러 가지 응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질의응답 대부분은 CES 2019에서 큰 주목을 받은 롤러블 TV에 집중됐다.

권 사장은 롤러블 TV에 대해 "디스플레이가 어디까지 진화할 수 있는지 한계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하면서 "전체 TV 시장 정체 속에서도 OLED TV 시장은 향후 3년간 2000만 대로 대폭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며 OLED TV에 대한 자신감도 드러냈다.

그러면서 "LCD TV 기술의 보편화로 인해 OLED TV로의 시장 재편이 더욱 빨라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권 사장은 TV 사업의 전략도 밝혔다. 그는 "4K OLED TV는 77인치까지, 8K OLED TV는 88인치까지 커졌다"며 "대형 중심으로 OLED TV 판매 비중을 늘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LG전자는 올해 70인치 이상 TV라인업을 지난해보다 2배로 늘려 초대형 TV 시장 장악력을 키우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