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제넥신, 미국 바이오기업 레졸루트 최대주주 등극
한독·제넥신, 미국 바이오기업 레졸루트 최대주주 등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독과 제넥신이 미국 바이오기업 '레졸루트'(Rezolute, Inc.)에 2500만달러(약 280억원)를 공동투자(50대50)해 지분 54%를 확보하고 최대주주에 올랐다고 8일 밝혔다. 두 제약사는 레졸루트가 쌓아온 바이오의약품 개발 경험을 확보하는 한편 미국 시장 진출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대사성 희귀질환 치료제를 개발 중인 레졸루트는 2010년 설립됐다. 현재 희귀질환인 선천성 고인슐린혈증 치료제 미국과 유럽 임상 2b상 시험을 앞두고 있다. 당뇨병성 황반부종 치료제, 기저 인슐린 주사제도 개발 중이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레졸루트 핵심 인력의 성장호르몬 개발 경험은 한독과 제넥신이 공동개발 중인 지속형 성장호르몬(GX-H9)의 글로벌 임상 3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향후 한독의 미국 진출에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