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서울시에 신분당선 역사 위치 변경 요청
경기도, 서울시에 신분당선 역사 위치 변경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신분당선 서북부연장노선 중 진관중고(가칭)역과 경기도 이전 요구 역사 위치. (사진= 경기도)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경기도는 '고양 지축지구'에 입주하는 도민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서울 용산~고양 삼송 간 신분당선 서북부연장노선' 내 역사 1곳의 위치를 '지축교' 인근으로 변경해 줄 것을 서울시에 요청했다고 8일 밝혔다.

'신분당선 서북부연장 사업'은 서울 용산에서 고양 삼송에 이르는 18.47㎞ 구간의 수도권 간선급행철도망을 구축하는 사업으로 서울시가 국토교통부에 노선 계획 및 예비타당성 조사를 요청해 지난해 8월부터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총 노선연장 구간 18.47㎞ 중에는 경기도 구간 3.3㎞가 포함돼 있어 광역교통관리 특별법에 따라 해당 구간에 대한 사업비를 같이 부담해야 하지만 지난 8월 서울시가 협의절차 없이 국토부에 사업계획을 제출했는데 경기도에서 제안한 '도민들의 편의를 위해 지축교 인근(도보기준 450m)에 역사를 설치해달라'는 의견 역시 반영되지 않았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해 10월부터 서울시와 은평지구 내 진관중고(가칭) 역사 위치를 '지축교' 인근으로 이전하는 방안에 대해 협의를 진행 중이지만, 서울시가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상태다.

지축지구에 입주하는 도민들이 670m(도보 기준) 떨어진 역사를 이용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워 서울시에 '노선 변경안'을 수용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하는 한편 변경 안이 수용되지 않을 경우, 사업비 분담 불가 의사를 밝히는 등 강력 대응하기로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가 해당 구간에 대한 사업비를 부담하는 만큼 사업계획에 도의 의견이 반영되는 것이 맞다"면서 "고양 지축지구에 입주할 도민들의 이동 편의를 위해 역사 변경안을 반드시 관철시킬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