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일평 LG전자 CTO "인공지능은 고객에게 더 나은 삶 약속"
박일평 LG전자 CTO "인공지능은 고객에게 더 나은 삶 약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 클로이', CES 기조연설에 공동연사로 오른 최초의 로봇 영예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파크 MGM호텔에서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AI for an Even Better Life)'을 주제로 'CES 2019' 개막 기조연설을 진행했다.(사진=LG전자)
박일평 LG전자 CTO 사장은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파크 MGM호텔에서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AI for an Even Better Life)'을 주제로 'CES 2019' 개막 기조연설을 했다.(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장은 "인공지능 LG씽큐가 고객에게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하며 지속적인 감동을 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7일(현지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파크 MGM호텔에서 '고객의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을 주제로 'CES 2019' 개막 기조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기술이 더 나은 삶을 만들고 있는가?'라는 화두를 던지며 "지난 100여 년간 냉장고, 세탁기, 청소기 등 가전의 발전으로 집안일을 보내는 시간이 약 75% 줄었지만 정보통신 혁신으로 수많은 정보 사이에서 끊임없는 선택을 해야만 하는 인지 노동의 양은 늘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LG전자의 비전은 단순히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제품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더 나은 삶을 도와주는 '라이프스타일 혁신가(lifestyle innovator)'가 되는 것"이라며 "고객을 먼저 생각하는 LG 씽큐(LG ThinQ)를 통해 인공지능이 가야 할 길을 명확히 보여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이를 위해 'LG 씽큐'가 추구하는 3가지 인공지능 지향점인 △맞춤형 진화(進化, Evolve) △폭넓은 접점(接點, Connect) △개방(開放, Open) 등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시했다.

그는 "LG 씽큐는 고객을 이해하도록 '진화'하고, 고객의 삶과 여러 '접점'에서 연결되고, '개방'을 통해 혁신적인 생태계를 열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집과 사무실, 차량을 넘어 도시 전체에까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하며 고객들에게 지속적인 감동을 주게 될 것"이라고 확신했다.

박 사장은 "앞으로 다가올 자율주행 시대에 LG전자는 자동차의 정의를 교통수단에서 모바일 공간으로 근본적으로 바꾸고 확장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자동차 안은 회의실, 극장, 쇼핑몰로 바뀔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간과 경험을 디자인하는 것이 LG전자의 탁월한 강점"이라며 "LG전자의 전문성이 집에서 도로로 확장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자율주행을 통한 새로운 경험을 위해서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모두 다양한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LG전자는 열린 파트너십을 통해 여러 회사와 적극적인 협력을 추구해 왔다"고 강조했다.

LG전자는 현재 룩소프트(Luxoft), 애디언트(Adient), 히어(Here) 등 자동차 관련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기업과 파트너쉽을 체결하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인 룩소프트(Luxoft)는 웹OS를 기반의 기술과 서비스를 적용한 차세대 자율주행 차량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다.

OS는 LG전자가 스마트 TV, 디지털 사이니지 등에 적용하고 있는 독자 운영체제로 새로운 서비스와 기술을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구조로 설계돼 있다.

한편 이날 기조연설에는 'LG 클로이 가이드봇(LG CLOi GuideBot)'이 박 사장과 함께 공동 연사로 무대에 올라 관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CES에 로봇이 공동 연사로 오른 것이 이번이 최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