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4분기 '어닝쇼크'···'60조 영업익' 시대 다음 기회로
삼성전자 4분기 '어닝쇼크'···'60조 영업익' 시대 다음 기회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위기 현실화···올해 하반기 실적 회복 기대
삼성전자 서초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삼성전자 서초사옥(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가 반도체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과 영업익 모두 역대 최대 기록을 썼다. 하지만 4분기 실적부진으로 꿈의 연간 영업익 60조원 돌파는 무산됐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매출 59조원, 영업익 10조8000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은 역대 최대였던 2017년 4분기 65조9800억원보다 10.58% 줄었고, 전 분기(65조4600억원) 대비 9.87%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전 분기(17조5700억원) 대비 38.53%, 전년 동기(15조1500억원)보다 28.71% 각각 줄었다. 분기영업익이 14조원을 밑돈 것은 2017년 1분기 이후 7분기 만이다.

반도체 호황으로 지난해 전체로는 매출액 243조5100억원과 영업이익 58조8900억원을 각각 기록하면서 사상 최고 성적표를 써냈다. 하지만 4분기 실적 부진으로 시장의 연간 영업익 60조원 돌파 기대는 무산됐다.

애초 삼성전자의 4분기 실적 시장 평균 예상치는 매출 63조554억원, 영업이익 13조2670억원이었다. 그런데 매출과 영업익 모두 예상치를 크게 밑돌면서 시장은 어닝쇼크(실적 충격)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다.

실적부진 원인은 대외환경 불확실성 확대와 메모리 사업 수요 부진으로 실적이 크게 하락하고 스마트 사업도 경쟁 심화로 실적이 둔화하며 전 분기 대기 실적이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삼성전자는 분석했다.

메모리 사업은 계절적 비수기와 매크로 불확실성 확대로 일부 데이터 센터 고객사들의 재고조정 영향으로 4분기 수요가 애초 예상보다 많이 감소했다.

무선사업의 경우 성수기에도 불구하고 성장이 둔화했고 경쟁심화로 스마트폰 판매량이 정체하고 마케팅 비용증가 등으로 이익이 감소했다.

연말 성과급 등 일회성 비용도 실적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도 업황 전망이 어둡다. 올해 1분기의 경구 메모리 업황 약세가 지속하면서 실적 약세가 전망된다. 다만 하반기부터 메모리반도체 업황이 개선되면서 긍정적 실적 흐름이 나타날 것으로 삼성전자는 전망했다.

메모리 사업은 하반기에 성수기를 맞아 신규 중앙처리장치(CPU) 확산과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 영향 등으로 수요가 늘어 수급이 점차 안정될 것으로 삼성전자는 관측했다.

중장기적으로도 기술 난이도 증가 등으로 공급 확대에 어려움이 따르면서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수급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삼성전자는 예상했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패널의 스마트폰 탑재 증가와 응용처 확대, 무선사업은 폴더블·5G(5세대 이동통신) 모델 출시 등 기술 혁신을 주도하면서 중저가 재품을 강화하는 등 리더십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앞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5G·인공지능·전장사업 등 대응을 위한 칩셋·OLED 등 부품기술 강화와 폼팩터 혁신, 5G 기술선도 등 사업 경쟁력 강화를 중점 추진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