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주류, 베트남서 '처음처럼' 플래그십 매장 운영
롯데주류, 베트남서 '처음처럼' 플래그십 매장 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주·과일맛리큐어·한국안주 팔고 시음행사 열어 브랜드 홍보
롯데주류가 베트남 하노이에 문을 연 소주 '처음처럼' 플래그십 스토어 (사진=롯데주류)
롯데주류가 베트남 하노이에서 운영하는 '케이 펍(K-pub) 처음처럼' 앞에서 직원들이 소주 처음처럼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롯데주류)

[서울파이낸스 최유희 기자] 롯데주류는 8일 베트남 하노이 호안끼엠에서 소주 브랜드 '처음처럼' 플래그십 매장인 '케이 펍(K-pub) 처음처럼'(처음처럼 펍)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롯데주류에 따르면, 처음처럼 펍에서는 소주 처음처럼과 과일맛 리큐어(칵테일소주) 순하리 처음처럼뿐 아니라 떡볶이를 비롯한 한국식 안주를 맛볼 수 있다. 시음회 같은 판촉행사도 열린다. 

베트남은 동남아시아 전체 소주 시장의 32% 이상을 차지한다. 처음처럼은 베트남에서 지난 5년간 연평균 28%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판매량은 전년보다 30% 늘어난 300만병에 달한다. 사상 최대 실적이다. 현지 대형마트에선 처음처럼, 순하리 처음처럼, 설중매 등 롯데주류 제품이 팔리고 있다. 

베트남에 대해 롯데주류 관계자는 "케이팝(K-pop), 박항서 축구감독 등을 기점으로 한국에 대한 관심과 호감이 높아졌다. 앞으로도 더 많은 소비자가 우리 술을 맛볼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