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도시건설 분야에 1468억원 투입···건설경기 부양 총력
제주도, 도시건설 분야에 1468억원 투입···건설경기 부양 총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주특별자치도)
(사진= 제주도)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제주도는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올해 도시건설분야에 총 1468억원을 투자해 도시재생, 주거안정, 건설경기 부양에 나설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제주도는 도시재생사업에 209억원을 투자해 도내 4개소 도시재생뉴딜사업과 관덕정 광장 주변 활성화 및 마중물 사업등을 추진해 원도심 및 구도심 정주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다. 

서민 주거안정 자금에는 554억원이 투자된다. 공공임대주택 공급과 저소득층 맞춤형 주거지원사업, 임차보증금 지원, 제주특화형 주거복지센터 운영 등 맞춤형 주거복지를 지원할 예정이다. 

705억 원을 투자해 서성로, 자림로, 회천~신촌 국도대체우회도로, 헬스케어타운 진입도로 등 도로개설 및 확장사업과 도로안전 및 환경개선사업도 추진중이다.

제주도는 관련부서, 전문가, 관련단체가 합동으로 '도시건설정책 원탁회의'를 구성(예정)하고, 2019년 도시건설분야 핵심업무 및 당면과제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보완·개선해 나갈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양문 제주도 도시건설국장은 "2019년 도시건설국은 '도민과 함께, 도민이 행복한 지속가능한 도시구현'이 목표"라며 "도민이 직접 체감하고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정책 수립 및 집행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