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가파른 성장세' 중국 의약품시장 출사표
삼성바이오에피스 '가파른 성장세' 중국 의약품시장 출사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포함 일부 파이프라인 판권 3S바이오에 위임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인천 연수구 송도동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옥 전경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7일 중국 '3S바이오'와 파트너십 계약을 맺고 현지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SB8'(성분명 베바시주맙)을 비롯해 일부 파이프라인 판권을 3S바이오에 위임한다.
 
이후 삼성바이오에피스와 3S바이오는 중국 내 임상, 허가, 상업화에 대해 협업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판권 위임에 대한 선수금과 로열티 등을 3S바이오로부터 받는다. 이로써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세계 2위 의약품 시장인 중국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중국 의약품 시장은 세계에서 가장 가파르게 성장하는 곳이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중국 제약 시장은 2025년까지 연평균 약 20%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바이오의약품 시장만 봐도 향후 10년간 연평균 16%씩 성장할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중국 정부에서 2020년까지 바이오의약품 및 바이오시밀러의 처방을 확대하겠다고 밝히면서 우호적인 영업환경이 조성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역시 이러한 중국 상황을 고려할 때 지금이 중국 시장 진출에 가장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중국 임상, 인허가, 상업화 등에서 역량을 보유한 3S바이오와의 협업을 통해 중국 바이오의약품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 사업을 확대해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보다 많은 환자에게 고품질의 바이오 의약품을 통한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3S바이오는 1993년 설립된 바이오제약사로, 2015년 홍콩증권거래소에 상장됐다. 현재 30개 이상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2017년 기준 매출은 약 6000억원이다. 중국과 이탈리아에 항체의약품, 재조합 단백질 제조 시설을 갖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