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주 NXC 대표, 넥슨 매각 나선다…예상가 10조
김정주 NXC 대표, 넥슨 매각 나선다…예상가 10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 산업 규제와 부정적 시선 지쳤다"…내달 예비입찰 가능성
김정주 NXC 대표. (사진=넥슨)
김정주 NXC 대표. (사진=넥슨)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국내 1위 게임사 넥슨을 창업한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를 매각하기 위한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 한국경제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넥슨 창업주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과 특수관계인이 보유한 NXC 지분 전량(98.64%)를 매물로 내놨다.

김 대표(67.49%)와 부인 유정현 NXC 감사(29.43%), 김 대표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1.72%)가 보유한 지분이다. 매각주관사로는 도이치증권과 모건스탠리가 선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내달 예비 입찰이 진행될 예정이다.

넥슨그룹의 경우 'NXC→넥슨(일본법인)→넥슨코리아→10여개의 계열사' 등으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가지고 있다. 전일 종가 기준 넥슨의 시가총액은 1조2626억엔(약 13조원)이며, NXC 보유 지분 가치는 약 6조원을 넘는다.

업계에서는 NXC가 보유한 계열사(유모차 브랜드 스토케,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와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하면 전체 매각 금액은 10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이에 대해 넥슨 측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매각을 추진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고 있다. 업계 일각에서는 김 대표가 ‘넥슨 주식 사건’으로 2년여간 수사와 재판에 시달린 데다 게임산업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과 규제에 지쳐 사업을 그만두려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