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오늘 개성 판문역에서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남북, 오늘 개성 판문역에서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간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 착공식에 참석하는 남측 일행이 탄 특별열차가 26일 아침 서울역에서 착공식이 열릴 북측 개성 판문역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남북간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 착공식에 참석하는 남측 일행이 탄 특별열차가 26일 아침 서울역에서 착공식이 열릴 북측 개성 판문역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통일부는 26일 오전 10시 판문역에서 남북간 철도·도로를 연결하고 현대화하는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착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이 남측 대표로 착공식에 참석하며, 북측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주빈으로 참석하는 등 양측 주요 인사 각 100여명이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향이 개성인 김금옥 할머니 등 이산가족 5명과, 2007년 12월부터 약 1년간 운행한 경의선 남북 간 화물열차를 마지막으로 몰았던 기관사 신장철씨 등 이번 행사의 의의를 더할 인물들도 초청됐다.

남측 참석자들은 오전 6시45분께 9량으로 편성된 특별열차를 타고 서울역을 출발, 북측으로 향했고 열차는 오전 8시쯤 도라산역을 지나 군사분계선을 통과해 판문역에 도달할 예정이다.

착공식 본행사는 북측 취주악단의 개식 공연으로 시작으로 김현미 장관과 북측 대표가 축사 및 착공사를 하고 남북의 철도·도로 협력 의지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행사가 개최된다. 

김현미 장관과 김윤혁 북한 철도성 부상의 침목 서명식에 이어 궤도를 연결하는 궤도 체결식, 그리고 도로표지판 제막식이 이어진다. 이후 남북 참석자들은 함께 기념촬영으로 마무리한 뒤 개성공단 내 숙박시설인 송악플라자에서 따로 오찬을 진행한다. 오찬까지 마무리되면 다시 열차를 타고 3시께 서울역으로 귀환한다.

정부는 방북하는 특별열차와 무대 설치에 필요한 장비 등 일부 물자에 대해서는 미국과의 협의를 거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정식으로 제재면제 승인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