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에 2% 초저금리 대출 1조8천억원 공급
자영업자에 2% 초저금리 대출 1조8천억원 공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 '2조6천억원+α' 금융 지원책
자영업자 카드매출 연계 대출도 출시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정부가 내년 자영업에 특화된 총 '2조6000억원+α' 규모의 자금을 공급한다. 개인사업자대출을 심사할 때 카드매출액을 활용하는 방안도 내놨다.

25일 금융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영업자 금융지원 및 관리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안은 지난 20일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발표한 '자영업 성장·혁신 종합대책'의 금융부문 상세·후속 대책이다.

이번 방안에 따라 정부는 기업은행을 통해 자영업자들에게 2% 수준의 초저금리로 총 1조8000억원을 대출해주는 프로그램을 내년 1분기 내놓는다.

이 상품은 대출 금리를 산정할 때 은행끼리 거래할 때 쓰는 기준금리(코리보·KORIBOR)만 적용한다. 코리보는 지난 21일 기준 1.99% 수준이다. 자영업자들은 연간 약 360억원 이상의 금융비용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 자영업자의 카드매출과 연계한 대출도 기업은행에서 2000억원 규모로 내년 1분기중 출시할 예정이다. 카드대금입금 계좌로 확인되는 카드매출을 토대로 장래 매출을 추정하고 이에 기초해 대출한도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 상품을 이용하면 사전에 약정한 카드매출대금의 일부(10~20%)는 자동으로 대출금 상환에 활용된다.

도입시 담보·신용도가 부족한 자영업자들에게 자금지원을 확대할 수 있다.

금융지원 뿐만 아니라 은행권이 마련한 사회공헌자금 일부(500억원)를 활용해 보증비율·보증료를 우대하는 자영업 맞춤형 보증지원도 시행된다.

특히 사업에 실패한 경험이 있는 자영업자 중 재도전 사업계획이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심사위원회에서 선정되거나 창업 후 7년 이내 자영업자 중 최근 2년간 매출액 증가율이 업종별 평균을 하회하는 사람 등을 대상으로 총 6000억원이 보증지원이 이뤄진다.

개인사업자 대출에 대한 심사 방식도 고도화한다.

지금은 개인사업자대출을 심사할 때 사업체의 사업성보다 대표자 개인정보에 의존하고 있다.

이를 해소하기 위해 정부는 신용평가(CB)사가 보유한 개인신용정보와 공공정보에 포함된 사업체 정보를 매칭해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개인사업자대출 심사시 카드매출액·가맹점 정보 등을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금융회사와 카드사 간 업무제휴를 활성화해 가맹점 매출정보 등을 대출심사에 활용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카드사에는 개인사업자 신용평가(CB)업 겸영을 허용해주기로 했다. 전 카드사에 269만개의 가맹점 정보와 일일 4000만건 이상의 거래 정보가 축적되는만큼 유용성이 큰 신용정보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외 자영업자가 개인에게 넘어온 과도한 채무를 갚다가 재기를 포기하는 상황을 막기 위해 △연체상황을 고려한 맞춤형 채무조정제도 △법인채권의 연대부증 채무에 대한 채무조정 △연체 자영업자 특화 "채무조정+재기자금지원 패키지 프로그램 등도 시행된다.

금융위 관계자는 "영세 자영업자 등 채무조정이나 재창업지원의 사각지대가 해소됨에 따라 자영업자들의 실패후 재도전이 원활해질 것"이라며 "금융권 개인사업자대출의 전반적인 증가속도, 업종별 편중위험 등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 자영업자 금융지원의 안정성을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