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서울시, '그린벨트 2차 사수' 성공…"그린벨트 해제 없다"
[3기 신도시] 서울시, '그린벨트 2차 사수' 성공…"그린벨트 해제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차 공급계획에서 '서울 내 그린벨트' 제외
서울시, 빈 오피스·공공부지에 8만가구 공급
서울 지역 택지개발 예정 지역. (자료=국토교통부)
서울 지역 택지개발 예정 지역.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시가 국토교통부로부터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2차 사수'에 성공했다. 지난 9월 정부가 발표한 '1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에 이어 이번 2차 공급 계획에서도 서울 내 그린벨트 해제 방안이 제외된 것이다.

19일 서울시와 국토부에 따르면 이날 발표된 2차 공급계획에는 서울 도심 중소규모 택지 32곳, 1만9000가구의 공급안이 담겼다.

역세권 일대와 군부지, 주차장 등이 다수 포함됐는데, 주요 지역은 △은평구 수색역세권(2170가구) △강서구 서울강서 군부지(1200가구) △강남구 동부도로사업소(2200가구) △성동구 중랑 물재생센터 유휴부지(830가구) △중랑구 북부간선도로 입체화(1000가구) △강남구 서울의료원 주차장(800가구) 등이다. 

지난 9·21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 방안에서 발표되지 않았던 서울시 내 1차 미공개 지구 8곳(7500가구)도 이번에 공개됐다. 

이들 지역은 △서초구 서초 염곡(1300가구) △도봉구 도봉 창동(330가구) △송파구 장지차고지(570가구) △강서구 방화차고지(100가구) △강동구 강일차고지(760가구) △광진구 구의유수지(300가구) 등이다.

이로써 1·2차 주택공급 계획에서 서울 내 그린벨트는 포함되지 않았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지난 9월 1차 계획 발표 때 직권해제를 통해 서울 그린벨트를 활용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으나, 이번엔 별다른 언급이 없었다.

이에 일각에서는 서울시와 국토부가 그린벨트 해제 관련 합의에 성공한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온다. 2차 계획을 내놓기 전, 서울시와 국토부가 긴밀한 협의를 이어온 만큼 타협점을 찾았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서울시는 '그린벨트 해제 불가' 방침을 고수하는 대신 도심 부지를 활용해 공공주택을 공급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2차 수도권 주택공급 계획·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 발표에서 "1·2차 공급계획에 포함된 2만5000가구 이상 물량 외에 5만5000가구의 주택을 추가, 총 8만가구를 공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상업·준주거지역과 도심 정비사업구역의 주거비율을 늘리고, 역세권 용도지역을 상향하는 등 도심 내 고밀 개발을 추진하겠다"며 "저층 주거지 활성화 방안을 통해서도 공공주택 공급 확대를 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