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로보틱스, 협동 로봇 양산 1년 만에 中 시장 진출
두산로보틱스, 협동 로봇 양산 1년 만에 中 시장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세계 8개국 13개 판매망 확보
이병서 두산로보틱스 대표(오른쪽)와 동하우 링호우 대표가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로보틱스)
이병서 두산로보틱스 대표(오른쪽)와 동하우 링호우 대표가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두산로보틱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두산로보틱스가 협동 로봇 양산 1년 만에 전 세계 산업용 로봇시장의 36%를 차지하는 중국 협동 로봇 시장에 진출한다.

두산로보틱스는 중국 쑤저우에서 중국 최대 산업 자동화 솔루션 전문기업인 보존(博众) 그룹의 링호우(Linkhou)사와 중국 내 협동 로봇 공급을 위한 대리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이병서 두산로보틱스 대표와 사이몬 뤼(Simon LYU) 보존 그룹 회장, 동하우(Dong HAO) 링호우 대표 등이 참석했다.

두산로보틱스는 이번 계약으로 협동 로봇을 포함한 전 세계 산업용 로봇 시장의 36.1%를 차지하는 중국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

쑤저우를 비롯한 중국 동남부는 스마트 팩토리를 기반으로 한 ‘3C(컴퓨터·통신·소비자 가전) 산업’의 전초기지다. 두산로보틱스는 이 지역에서 링호우와 손잡고 두산의 협동 로봇을 본격적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링호우는 미국 실리콘밸리, 독일 등에 연구개발(R&D) 기지를 두고 있는 산업 자동화 시스템 통합 전문업체로서 애플 중국공장의 자동화 사업을 추진하기도 했다.

지난해부터 협동 로봇 양산을 시작한 두산로보틱스는 중국과 프랑스 등 전 세계 8개국에서 13개의 판매망을 확보했다. 국내에서도 판매 대리점을 늘려나가면서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한편 미국의 벤처캐피털 리서치 회사인 루프 벤처스는 올해 13억8000만달러 수준인 전 세계 협동 로봇 시장은 오는 2025년 약 6.7배 성장한 92억1000만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병서 두산로보틱스 대표는 "차별화된 성능과 다양한 라인업을 갖춘 두산의 협동 로봇이 링호우의 영업, 서비스 네트워크 및 시스템 통합 노하우와 결합해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