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중국발 경기둔화 우려에 급락…WTI 2.6%↓
국제유가, 중국발 경기둔화 우려에 급락…WTI 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국제유가가 중국발 글로벌 경기둔화 우려로 하루만에 급락했다.

14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38달러(2.6%) 내린 51.20달러에 마감했다. 한 주간 WTI 가격은 2.7% 하락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2월물은 1.17달러(1.9%) 하락한 60.28달러로 거래를 마감했다. 한 주간 2.7% 내렸다.

이날 유가는 중국의 미약한 경제 지표를 악재로 인식하면서 하락 압력을 받았다. 11월 중국의 산업생산 증가율은 5.4%로 시장 전문가 기대치를 밑돌았고 소매판매도 8.1%로 둔화해 예상치에 못 미쳤다.

성장 우려에 전 세계 주식시장이 일제히 약세를 보인 점 역시 이날 유가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 지수는 450포인트 이상 하락하며 성장 우려를 반영했다. 안전자산 선호가 강해지면서 달러화는 강세를 보였다.

전문가들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회원국들이 하루 120만 배럴 감산에 합의했지만 실제로 감산이 이행될 때까지 추이를 지켜봐야한다는데 공감했다. OPEC+의 감산이 이뤄지기 전까지 원유시장의 초과 공급 현상은 지속할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영국계 투자은행(IB) 바클레이스는 2019년 상반기까지 원유 재고가 감소하고 사우디아라비아가 수출을 줄이는 한편 대이란 제재에 대한 면제가 종료되면서 유가가 반등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 금값은 달러화 강세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5% 떨어진 1,241.40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