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국민·우리은행 등 금융사 소비자보호 우수상 수여
금감원, 국민·우리은행 등 금융사 소비자보호 우수상 수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서지연 기자] KB국민은행, 우리은행 등 13개 금융회사가 금융소비자 권익 보호와 불법금융행위 근절, 서민·중소기업 금융애로 해소 노력을 높이 평가받았다.

13일 금융감독원은 지난 1년간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해 노력을 기울인 유공자(금융회사 및 직원)에 대한 통합 시상식을 개최했다. 

금융소비자 보호 부문에서는 KB국민은행, 우리은행, 현대카드, 라이나생명, DB손해보험, KB증권 등 6개 회사가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지속적인 제도․관행 개선 등으로 금융소비자 보호에 기여한 바가 커 우수상을 수여했다는 설명이다. 

금융사기 근절 부문에서는 IBK기업은행과 KB국민은행이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홍보 및 시스템 개발 등에 기여해 우수상을 수상했다. 

개인부문에서는 김모 NH농협은행 과장 등 5명이 대포통장 근절 및 온라인 시민감시단 운영 등에 기여해 우수상을 받았다. 

서민·중소기업 지원 부문에선 신한은행, 전북은행이 새희망홀씨 공급 실적 등 '서민금융 지원활동 평가' 결과 우수로 서민금융지원 우수상을, 신한은행, DGB대구은행이 중소기업 대출 및 관계형금융 활성화 등에 기여해 중소기업지원 우수상을 받았다.

아울러 KEB하나은행이 올해 처음으로 평가한 사회적금융 활성화 부문에서 가장 우수한 실적으로 우수상을 수상했다. 

개인부문에서는 이모 우리은행 차장 등 8명이 서민·중소기업의 금융애로 상담 및 금융지원 확대 등에 기여해 우수상을 받았다. 

(표=금융감독원)
(표=금융감독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