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경단녀' 일자리 만들기 앞장
롯데홈쇼핑 '경단녀' 일자리 만들기 앞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2개 협력사 연계 38명 채용 장려금 지원…여성인재 양성 프로그램 운영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더라움 갤러리홀에서 열린 '2018 롯데홈쇼핑 잡 페스티벌'에 참석한 여성 인재 양성 프로그램 수료생 38명과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지난 11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더라움 갤러리홀에서 열린 '2018 롯데홈쇼핑 잡 페스티벌'에 참석한 여성인재 양성 프로그램 수료생 38명과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롯데홈쇼핑이 경력단절 여성들의 일자리를 만들기 위해 협력사들과 손잡았다. 지난 11일 롯데홈쇼핑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더라움 갤러리홀에서 경력단절 여성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한 채용박람회(2018 롯데홈쇼핑 잡 페스티벌)를 열었다.  

전성율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과 오성수 롯데지주 사회공헌위원회 상무, 신현옥 중앙여성새로일하기지원센터 소장, 32개 롯데홈쇼핑 협력사 관계자 등이 참석한 이날 박람회에선 경력단절 여성 38명이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지원했다. 롯데홈쇼핑은 여성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수료한 경력단절 여성을 채용한 협력사에게 3개월 동안 채용 장려금을 지원해 부담을 덜어 줄 예정이다.

협력사 관계자들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5시간 동안 경력단절 여성들에게 1대 1 맞춤형 채용 상담을 해줬다. 취업을 위한 화장법과 스타일링 강연, 가수의 축하 공연도 마련됐다. 

롯데홈쇼핑이 지난 10월1일부터 11월14일까지 경력단절 여성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운영한 여성인재 양성 프로그램 수료식도 열렸다.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공동으로 롯데홈쇼핑은 ▲브랜드 마케팅 ▲홈쇼핑 상품기획자(MD) 업무 ▲유통 산업 교육을 실시하고, 교육비를 전액 지원했다. 정부의 청년일자리대책 중 하나인 '대중소기업 상생 일자리 프로그램'의 일환이었다. 

전성율 롯데홈쇼핑 커뮤니케이션부문장은 "경력단절 여성들의 취업이 원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파트너사와 연계해 여성 인재 양성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며, "중소 파트너사에게 인적 인프라를 제공해 구인난 해소 및 상생에 앞장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