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택구입부담, 전국 평균의 2.3배…역대 최대 격차
서울 주택구입부담, 전국 평균의 2.3배…역대 최대 격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경기도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이진희 기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에서 집을 사는 부담 정도가 전국 평균의 2.3배를 기록하며 관련 통계를 작성한 2004년 이래 가장 큰 격차를 보였다.

11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지난 3분기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K-HAI)는 130.3을 기록, 지난 2분기(122.7)보다 7.6p 올랐다. 주택구입부담지수는 소득이 중간인 가구가 중간 가격의 주택을 구매하기 위해 대출을 받을 때 얼마나 원리금 상환 부담을 져야 하는지를 지수화한 것이다.

지수 100은 소득 중 약 25%를 주택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으로 부담한다는 뜻이다. 수치가 클수록 원리금 상환 부담이 높아져 그만큼 집을 사기 어렵다는 의미가 된다.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는 2016년 3분기부터 9분기 연속 상승했으며, 지수 수준으로는 2010년 4분기(131) 이후 약 8년 만에 가장 높았다. 전 분기 대비 서울 아파트 가격이 올랐고, 금리 상승으로 주택담보대출 이자 상환 부담도 커졌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전국 평균은 57.5로 전 분기보다 1.8p 떨어져 3분기 연속 하락했다. 서울은 오르고 전국 평균은 떨어지면서 전국 대비 서울의 주택구입부담지수 배율은 2.3배로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컸다.

16개 시도(세종 제외) 중에서는 전 분기 대비 서울과 제주만 올랐고, 나머지 지역은 보합이거나 떨어졌다. 경북은 29.7을 기록, 16개 시도 중 가장 낮았다. 2005년 3분기(28.4)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