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저축은행중앙회장, '관(官)출신' 업권 안팎 거론
차기 저축은행중앙회장, '관(官)출신' 업권 안팎 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뚜렷한 후보 없어 지켜보는 상황"…"관 출신 인사 선임 바라는 분위기"
저축은행중앙회 (사진=서울파이낸스DB)
저축은행중앙회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저축은행중앙회 차기 회장에 관(官) 출신 인사가 선임될 것이라는 전망이 업권 안팎에서 거론되고 있다.

10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장의 임기는 오는 27일까지로 불과 3주도 남지 않았다. 하지만 중앙회는 차기 회장에 대한 선임절차를 시작도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차기 회장에 지원하려는 후보군이 형성되지 않아 지켜보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저축은행중앙회장은 회장추천위원회가 회장 후보 공모에 지원한 후보를 대상으로 심사와 면접 등 절차를 거쳐 최종 후보를 선정하게 된다.

업계에서는 이번 회장 인사가 관(官) 출신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저축은행 업권 내 최고금리 인하 문제나 지역할당제, DSR 산정 등 정부와 맞딱뜨리게 될 문제들이 산적해 있기 때문이다.

민간 출신 인사가 회장이 될 경우 업권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현안이 발생했을 때 협회 차원의 지원이나 대응방안 마련 등이 빠르게 이뤄질 수 있다. 하지만 민간 출신은 정부와의 의사소통에서는 늘 을(乙)의 입장일 수밖에 없어 업권의 목소리를 전달하는데는 한계가 있다.

반대로 관 출신은 업권에 대한 방향 제시에 있어서는 답답한 면이 있지만 숙원사업 해소 등에 있어서는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최근 전관예우 등이 사라졌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관계를 통해 추진되거나 해결되는 사안이 다수 존재한다"며 "해결해야 할 현안이 많다면 관 출신 인사를 선임하는 것도 업권 전체로 봤을 때는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저축은행 업권에는 다른 업권과 달리 성장을 제한하는 규제들이 일부 존재한다.

대표적인 예가 영업지역 규제다. 저축은행은 영업권역이 정해져 있어 해당 지역을 벗어나 대출 등 영업을 할 때는 정해진 비율을 지켜야 한다. 하지만 경상도와 전라도 등 일부 경제가 망가진 지역에서는 제대로 영업이 이뤄지지 않고 있어 규제를 풀어달라고 호소한다.

또 저축은행이 할 수 있는 사업을 나열해 목록에 포함되지 않은 업무에 대해서는 진출할 수 없도록 하는 포지티브 규제를 적용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부 저축은행은 해외송금 등 새로운 영역에 도전했지만 관련한 사업은 접어야 했다.
 
저축은행 한 관계자는 "저축은행 업권의 위상이 과거에 비해 다소나마 상향됐고, 당국이나 정부로부터의 요청이나 눈치에서 비교적 자유롭다는 점이 장점"이라며 "누가 선임되더라도 업권에 도움이 되겠지만 아무래도 관가 인사가 선임되길 내부에서도 바라는 분위기도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