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쥬얼리 브랜드 글로벌 확장 주력
이랜드, 쥬얼리 브랜드 글로벌 확장 주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열사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이월드가 로이드·OST·라템·클루 영업양수
이랜드그룹 로고
이랜드그룹 로고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랜드그룹이 계열사 사업 포트폴리오를 조정한다며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배경으로 내세웠다. 7일 이랜드는 ㈜이월드가 ㈜이랜드월드의 쥬얼리 사업부(쥬얼리BU) 영업양수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월드와 이랜드월드의 쥬얼리BU 영업 양수도에 대해 이랜드 관계자는 "이랜드월드는 글로벌 제조·유통 일괄(SPA) 사업 집중이라는 청사진 아래 지난해 아동복BU에 이어 쥬얼리BU까지 영업을 양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쥬얼리BU는 그룹 내 유일한 상장사인 이월드가 외부투자 유치를 통해 영업을 양수하고 중국 등 해외시장 진출에 나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랜드에 따르면, 이번 포트폴리오 조정은 내실경영 기조를 유지하며, 경쟁력 있는 브랜드의 글로벌 확장 기회를 놓치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동시에 그룹 부채비율을 낮추면서 이월드의 가치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랜드월드의 쥬얼리BU는 로이드, OST, 라템, 클루 등 4개 브랜드를 보유했다. 지난해 4개 브랜드의 총매출은 2300억원 수준. 

이랜드는 중국에서 스코필드, 스파오 등 20여개 패션 브랜드를 통해 연간 2조원에 이르는 매출을 거두고 있다. 하지만 아직 쥬얼리 브랜드는 중국에 선보이지 않았다.  
 
중국의 패션 쥬얼리 시장 규모는 3200억위안(약 52조원)으로 세계에서 가장 크다. 특히 온라인 쥬얼리 시장 성장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반영해 이랜드는 2021년까지 쥬얼리 브랜드 전체 온라인 매출 중 50% 이상을 중국과 동남아시아에서 거둔다는 목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