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證, '中CERCG' 관련 한화투자·이베스트證에 소송
현대차證, '中CERCG' 관련 한화투자·이베스트證에 소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證 "법령서 말하는 주관사 아냐…손실 최소화·투자금 회수에 주력"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 자산담보기업어음(ABCP) 채무 불이행 사태를 두고 증권사 간 소송전에 돌입했다.

한화투자증권은 현대차증권이 자사 등을 상대로 부당이득금 반환 청구 등의 소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7일 공시했다. 청구액은 500억원이며, 피고는 한화투자증권과 이베스트투자증권이다.

한화투자증권 측은 "이번 건은 중국 중국국저에너지화공집단(CERCG) 관련 자산담보부기업어음(ABCP)의 부도 발생으로 ABCP 투자자인 원고가 ABCP 발행과 인수 관련사인 피고를 대상으로 제기한 소"라고 설명했다.

한화투자증권은 공시 후 낸 보도자료를 통해 "당사는 CERCG ABCP라는 유동화증권을 '사모'로 발행했으므로 자산관리자일 뿐, 관련 법령에서 말하는 주관회사가 아니므로 CERCG에 대한 실사의무를 부담하지 않는다"며 "민사소송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편으로 자산관리자로서 채권자들과 함께 CERCG와 자구계획안에 대한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며 "ABCP로 인한 손실을 최소화하고 투자자들의 투자금을 최대한 회수할 수 있도록 힘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