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카셰어링 플랫폼 '딜카' 정식 오픈
현대캐피탈, 카셰어링 플랫폼 '딜카' 정식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현대캐피탈)
(사진=현대캐피탈)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현대캐피탈의 카셰어링 플랫폼 '딜카'가 지난해 9월 오픈한 베타 서비스를 종료하고 정식 오픈 한다고 7일 밝혔다.

딜카는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차량을 배달 받고, 어디서나 자유롭게 반납할 수 있는 새로운 카셰어링 플랫폼이다. 딜카는 기존 카셰어링 플랫폼의 단점을 극복하고 전국 약 200여 중소 렌터카 회사와 상생 모델을 구현했다.

딜카는 정식 오픈을 통해 서비스 품질과 고객 편의사항을 개선하고 차종과 상품을 확대했다. 우선 배송 알고리즘을 고도화 해 베타 서비스 기간 동안 축적된 다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고객의 수요와 공급을 예측해 차량 공급이 원활하도록 개선했다.

배송이 지연되지 않도록 근거리에 있는 기사에게 우선 배송을 요청해 이동시간을 단축했으며 차량 배송이나 반납이 지연되면 고객에게 보상해주는 제도도 실시한다. 제휴업체의 서비스 향상과 고객 만족을 높이기 위한 보상제도로 비용은 딜카와 렌터카 회사가 같이 부담한다.

운영시간도 확대했다. 기존 딜리버리 운영시간인 오전 9시에서 오후 9시까지를 오전 8시에서 오후 10시까지로 연장하고, 반납은 24시간 가능하도록 했다. 예약 가능시간도 120분 전에서 90분 전으로 단축했다. 또 딜카 앱의 예약화면을 직관적인 지도 기반으로 바꾸고, 속도를 개선해 고객 편의성을 높였다.

차종도 프리미엄 차종인 현대 제네시스 전 모델과 기아 K9을 추가해 고객 선택권을 넓혔다. 또 기존에는 주행거리 8만 키로 이하 차량만 제공하던 것을 주행거리가 8만 키로 이상이지만 정비 상태가 좋은 이코노미 차량도 저렴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딜카 관계자는 "딜카는 중소 렌터카 회사와 함께 만들어가는 플랫폼 기반 모델"이라며, "향후 딜카 플랫폼의 장점을 적극 활용해 모빌리티 시장에 상생 모델을 안착시키고, 중소 렌터카 회사와 제휴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딜카는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 스토어를 통해 업그레이드된 버전의 앱을 다운받을 수 있다. 간단한 본인 인증 후 회원가입을 하면 바로 딜카를 예약 및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