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발명특허대전 특허청장상' 
아모레퍼시픽, '발명특허대전 특허청장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부에 바르면 수분 남겨두고 피지만 흡수 화장료 개발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미지움. (사진=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미지움.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아모레퍼시픽은 7일 피부에 바르면 수분은 남겨두고 피지만 흡수하는 화장료를 만들어 '2018년 대한민국 발명특허대전' 특허청장상(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피부 결점을 보완하기 위해 사용하는 색조 화장품(메이크업 제품)은 분체(파우더)가 들어있어, 피지 등 유분을 흡수하면서 화장이 오래 지속되도록 한다. 하지만 기존에 주로 활용했던 분체는 수분까지 흡수해 피부를 건조하게 하거나 충분히 피지를 흡수하지 못했다. 

그러나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이 발명한 복합분체를 활용한 메이크업 화장료는 기존보다 유분을 잘 흡수하고, 수분은 남겼다. 해당 기술은 2016년에 '다공성 고분자에 무기분체가 함침된 복합분체, 이를 함유하는 화장료 조성물과 이의 제조방법'으로 특허 등록됐다. 기술은 아이오페 에어쿠션 에센스 커버, 이니스프리 수퍼화산송이 모공마스크 2X 제품에도 적용됐다.
 
박원석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 기반혁신연구소 소장은 "메이크업과 스킨케어 제품 품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아모레퍼시픽 노력이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앞으로도 항상 창조적 장인 정신을 바탕으로 세계 고객에게 인정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연구 성과를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