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돌담길 막힘없이 걷는다…전 구간 '활짝'
덕수궁 돌담길 막힘없이 걷는다…전 구간 '활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4년여 걸쳐 영국대사관·문화재청과 협력해 미개방 170m 연결 완료 
7일 오전 덕수궁 돌담길 연결 기념행사에 참석한 정재숙 문화재청장(오른쪽 첫째)이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첫째)과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가운데) 등에게 설명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7일 오전 덕수궁 돌담길 연결 기념행사에 참석한 정재숙 문화재청장(오른쪽 첫째)이 박원순 서울시장(왼쪽 첫째)과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가운데) 등에게 설명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서울시내에서 걷기 좋은 곳으로 꼽히는 덕수궁 돌담길 전체 1100m 구간을 막힘없이 걸을 수 있게 됐다. 7일 서울시는 덕수궁 돌담길 전 구간을 정식 개방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과거 덕수궁 돌담길은 영국대사관 정·후문에서 막혀 돌아갈 수밖에 없었다. 덕수궁 돌담길을 연결하기 위해 서울시는 2014년 영국대사관 문을 두드렸다. 이후 4년여 걸쳐 영국대사관, 문화재청과 협력해 막힌 구간을 연결했다. 

먼저 지난해 8월 덕수궁 돌담길 미개방 구간 중 100m(영국대사관 직원 숙소 앞부터 후문)를 개방했고, 1년3개월 만에 나머지 70m(영국대사관 후문~정문)까지 잇는 결실을 맺었다. 

이번 개방은 서울시와 중구청, 문화재청이 협조한 결과다. 서울시는 영국대사관 정문부터 세종대로까지 돌담길에 문양을 넣어 다시 포장하고, 담장과 어울리는 볼라드를 설치해 보행공간을 갖췄다. 중구청과 함께 돌담을 따라 은은한 경관조명을 마련했다. 

문화재청은 덕수궁 담장 안쪽으로 걸을 수 있도록 경사로를 보행데크로 바꾸고, 평평한 곳은 흙으로 포장했다. 덕수궁 방문자와 동선을 분리하기 위해 목재 난간도 설치했다.

문화재청이 관리를 맡은 덕수궁 담장 안쪽 보행로는 덕수궁 관람시간인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한다. 덕수궁 휴무일인 매주 월요일은 개방하지 않는다. 문화재청은 개방 이후 수시로 모니터링하면서 관리인원 배치와 운영시간 변경에 대해 검토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덕수궁 돌담길 정식 개방이 오전 10시 대한성공회 뒷마당에서 박원순 시장, 정재숙 문화재청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행사를 열었다. 참석자들은 개방을 알리는 테이프를 자른 뒤 함께 전 구간 연결된 덕수궁 돌담길을 걸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