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개발 호중구감소증 신약, FDA 허가신청 임박
한미약품 개발 호중구감소증 신약, FDA 허가신청 임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미국 스펙트럼에 기술수출 '롤론티스' 두번째 임상 3상서 유효성 재확인
한미약품 본사 (사진=한미약품 )
서울 송파구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미약품은 미국 스펙트럼에 기술수출한 지속형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롤론티스'가 두번째 임상 3상 시험에서 유효성을 재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스펙트럼은 임상 3상 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올해 말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롤론티스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스펙트럼은 6일(현지시각) '2018 미국 샌안토니오 유방암 심포지엄'(SABCS 2018)에서 호중구감소증 환자 634명을 대상으로 롤론티스와 경쟁 약물 '뉴라스타'(성분명 페그필그라스팀) 치료 효과를 비교한 결과를 포스터로 발표했다. 연구 결과 롤론티스는 호중구감소증 발현 기간 등 지표에서 뉴라스타와 유사한 효과를 낸 것으로 확인됐다.

롤론티스는 체내 바이오의약품 약효 지속시간을 늘려주는 한미약품의 플랫폼 기술 '랩스커버리'를 적용한 호중구감소증 신약 후보물질이다. 2012년 한미약품이 스펙트럼에 기술수출했다.
 
호중구감소증은 항암치료나 감염 때문에 백혈구 내 호중구 수가 비정상적으로 감소하는 질환이다. 인체 면역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호중구가 감소하면 일반적인 감염 증상도 생명을 위협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